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엔지니어링,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2개 부문 수상
입력: 2021.11.16 13:46 / 수정: 2021.11.16 13:46
현대엔지니어링은 16일 국토교통부가 주최한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2개 부문에 입상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최고기술상을 받은 AI 바닥 미싱로봇.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은 16일 국토교통부가 주최한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2개 부문에 입상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최고기술상을 받은 AI 바닥 미싱로봇.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로보틱스, 스마트안전 2개 부문에서 최고기술상, 혁신상 영예

[더팩트|이민주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2개 부문에 입상하며 스마트건설기술 역량을 입증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6일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의 로보틱스 부문 최고기술상(국토교통부장관상)과 스마트안전 부문 혁신상(국토안전관리원 원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은 4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첨단기술을 활용하는 스마트 건설기술을 발굴함으로써 스마트 건설기술 보급 확산 및 건설산업의 붐업(Boom-up)을 유도하고자 마련된 행사다.

△스마트안전 △건설자동화 △로보틱스 △건설 IoT∙AI∙센싱 △BIM SW Live 등 5개 분야에서 다양한 첨단 스마트건설기술들이 치열한 경연을 펼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에 로보틱스 부문과 스마트안전 부문에 각각 'AI 바닥 미장로봇'과 'Smart 안전감시단'을 출품했다. 2개 기술 모두 혁신 기술로 선정됐으며,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대엔지니어링이 로보블럭시스템과 공동 개발한 'AI 바닥 미장로봇' 기술은 기존에 사람이 직접 수행하던 콘크리트 바닥 미장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해 건설 생산성, 품질, 안전성을 향상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됐다. 기존의 바닥 미장 장비 대비 경량화를 통해 활용성을 대폭 늘렸으며, 전기모터를 도입해 내연기관 엔진을 사용하는 기존의 장비보다 소음이 적고 친환경적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더 나아가 미장로봇에 영상처리 기술을 접목해 자율주행기술과 군집주행기술도 개발했다. 라이다 기술을 이용한 자율주행은 물론, 로봇본체에 장착된 카메라로 후방의 로봇이 선행하는 로봇의 색상과 형태를 인식해복수의 미장로봇이 동일 작업을 반복하게 함으로써 넓은 면적의 미장작업을 빠른시간에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컨워스가 공동 개발한 'Smart 안전감시단' 기술은 미국보스턴 다이나믹스(Boston Dynamics)의 사족보행 로봇인 스팟을 활용해 건설현장위험 요소를 사전에 탐지하거나 완공된 시설물을 순찰하며 이상 신호를 파악하는첨단 스마트건설기술이다.

국내 최초로 9개의 스마트 장비를 통합한 센서 박스를 탑재했다. 스팟 상단에 부착되는 센서박스를 소형화해 로봇의 주행 안정성을 확보했으며, 경량화를 통해 배터리 소모율도 대폭 줄여 운행 효율성도 극대화했다.

이승철 현대엔지니어링 스마트기술센터장 전무는 "스마트건설기술 발굴 및 개발에 힘써온 노력이 이번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2개 부문에서 혁신 기술로 선정되는 결실을 맺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스마트건설기술 개발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스마트건설기술 분야 업계 선도기업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