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 달도 위태" 유통업계, 요소수 대란 장기화 조짐에 '근심'
입력: 2021.11.09 00:00 / 수정: 2021.11.09 00:00
요소수 부족 사태가 지속되면서 유통업계에서도 물류 차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재근 기자
요소수 부족 사태가 지속되면서 유통업계에서도 물류 차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재근 기자

업계 "장기화 시 물류 대란 현실화할 것"

[더팩트|이민주 기자] 요소수 품귀 현상이 장기화하면서 유통업계에서도 혹시 모를 '물류 대란'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위드 코로나 분위기에 더해 연말·연시 쇼핑 대목이 다가오는 가운데 자칫 쇼핑대목을 놓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않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요소수 품귀 현상이 장기화하고 있다. 업계는 이르면 내주부터 대형 화물차 운행 차질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명 요소수 대란은 중국의 원료 수출제한 조치에서 시작됐다. 요소수는 디젤 차량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을 정화시키기 위해 선택적 촉매 감소기술에 사용되는 물질이다. 정부는 지난 2015년 9월 '유로6' 환경규제를 통해 경유차 요소수 투입을 의무화했으며, 우리나라는 요소수 원료인 산업용 요소 97.6%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대형마트, 이커머스 등에서 판매하는 요소수 물량은 이미 동이 났다.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쿠팡 등 이커머스 업체는 차량 요소수를 판매해왔다. 대형마트 요소수 매대에는 '중국 수입제한 정책으로 국내 요소수 원가 인상 및 재고 부족상황으로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는 안내판이 붙었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판매분은 떨어진지 오래다. 원래부터 판매량이 많지 않았고 최근 요소수 대란이 터지고 나서는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소량이 입고되더라도 바로 고객들이 알고 사가신다"고 말했다. 이커머스 관계자 역시 "사태 이전까지는 요소수를 직매입해서 판매해왔다"며 "지금은 못 팔고 있다"고 전했다.

더 큰 문제는 요소수 부족 사태 장기화에 따른 '물류 대란'이다. 유통업계는 "당장에는 문제가 없다"면서도 "사태가 길어지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SSG닷컴과 홈플러스는 배송 서비스를 지입사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지입사에 지원할 요소수를 구하고 있다. /이민주 기자
SSG닷컴과 홈플러스는 배송 서비스를 지입사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지입사에 지원할 요소수를 구하고 있다. /이민주 기자

먼저 자체 배송차량을 운영하는 쿠팡, 마켓컬리 등 새벽배송 업체는 자신들이 쓸 요소수 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배송기사들이 연말까지 사용할 수 있는 요소수 비축분을 확보했으며, 마켓컬리는 현재 수도권 지역 기사들에게 자체 비축분을 지급하고 있다. 새벽배송 서비스를 위탁 운영하는 SSG닷컴과 홈플러스 역시 지입사에 요소수를 지원하기 위해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새벽배송 업체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요소수가 떨어져서 운행을 못하고 이런 문제는 없지만 미래에 대한 두려움,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를 가늠하고 있다"며 "정부가 나서서 이번 문제를 해결해줘야 한다. 수입구조 다변화 등의 실질적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커머스, 대형마트, 프랜차이즈에서 판매하는 상품 납품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프랜차이즈는 본사나 물류센터를 통해 전국 가맹점에 상품을 공급하며, 대형마트는 각 제조사로부터 물건을 받아 판매한다. 이커머스 역시 직매입 상품의 경우 제조사·공급사로부터 물건을 받아 고객에 배송한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운행 중인 대형 화물차 중 요소수를 넣어야 하는 차는 55만 대다. 통상 대형 디젤 화물차 1대가 300~400km를 주행할 때마다 요소수 10ℓ를 사용한다. 업계는 이르면 2주 안에 운행을 멈추는 대형 화물차 기사들이 더 많아질 것으로 내다본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요소수 부족 사태가 장기화하면 우리 업체도 이에 다른 피해를 피할 수 없어서 현재 물류사들과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논의하고 있다"며 "물류 업체마다 다르지만 최소 한 달은 버틸 수 있다고 한다. 사태가 길어지면 물류 대란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통업계 관계자는 "배송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는 등의 안도 나오고 있지만 단기간에 진행되기 어려운 부분이 있고 미봉책에 그친다"며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