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요소수 1위' 롯데정밀화학 "이달 말 재고 동난다"…차량용 요소수 확보 시급
입력: 2021.11.04 12:50 / 수정: 2021.11.04 13:39
화물차, 버스 등 디젤차의 필수 제품인 요소수의 재고가 이달 말 바닥날 것이라는 전망 나온 가운데 정부가 차량용 요소수 확보를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더팩트 DB
화물차, 버스 등 디젤차의 필수 제품인 요소수의 재고가 이달 말 바닥날 것이라는 전망 나온 가운데 정부가 차량용 요소수 확보를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더팩트 DB

산자부, 산업용 요소수 → 차량용 전환 추진

[더팩트 | 장병문 기자] 요소수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대한민국 경제의 대동맥 역할을 하는 화물이 멈출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화물차, 버스 등 디젤차의 필수 제품인 요소수의 재고가 이달 말 바닥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서다. 국내 요소수를 유통하는 기업들은 정부와 협의해 수입선 다변화, 산업용 요소 전환 등 차량용 요소수 확보에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국내 요소수 시장 1위 기업인 롯데정밀화학은 4일 "요소수 재고가 이달 말이면 소진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회사는 "요소 확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롯데정밀화학의 국내 요소수 점유율은 50%에 달한다.

요소수는 석탄이나 천연가스 등에서 뽑아내는 요소에 증류수를 섞어 만드는 촉매제다. 우리나라는 요소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70%에 육박하는 물량을 중국에서 들여오고 있다. 최근 중국이 요소 수출 검사 의무화 조치를 내리면서 수입이 막힌 상황이다. 중국이 호주와 무역분쟁을 벌이면서 석탄 부족을 겪고 있는데 석탄을 원료로 하는 요소의 수출을 막은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산자부는 요소수 공급과 관련해 제조업체 등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국내 요소수 재고 물량 및 요소 수급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산자부 관계자는 "긴요한 물량에 대해서 먼저 수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용 요소를 차량용으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산자부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산업용 요소수를 차량용으로 전환해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대중 요소 수입량은 총 55만 톤이다. 이 가운데 산업용 요소는 차량용(8만 톤)을 포함해 33만 톤이다.

산자부는 중국의 요소 수출검사 의무화 조치 장기화에 대비해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요소 수입선을 다변화하는 방안도 기업들과 논의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는 요소 생산 업체가 없다. 중국업체들과 가격 경쟁에서 밀리면서 생산을 포기했다. 롯데정밀화학은 지난 2013년까지 요소를 직접 생산했지만 이러한 이유로 2014년부터 수입으로 전환했다. 국내 화학 업체들이 요소 생산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당장 생산라인을 구축하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4일 중고거래 사이트인 당근마켓에 요소수를 10만 원에 구매하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당근마켓 캡처
4일 중고거래 사이트인 당근마켓에 요소수를 10만 원에 구매하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당근마켓 캡처

◆ 환경 문제로 도입된 '유로6', 디젤차 필수품된 요소수

요소수는 디젤차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인 질소산화물을 물과 질소로 바꿔주는 역할을 한다. 지난 2015년 유럽의 최신 배출가스 규제인 '유로6'가 국내 도입되면서 디젤차는 의무적으로 배출가스저감장치(SCR :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를 장착해야 한다.

국내 운행 중인 디젤 화물차의 경우 60%가 SCR이 장착돼 있어 요소수가 반드시 필요하다. 요소수가 없을 경우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출력이 떨어지는 등 운행이 제한된다.

디젤 승용차의 경우 1만5000~2만 km 사이에 요소수를 보충하지만 배기량이 큰 화물차는 보충 주기가 상대적으로 짧다. 한 대형 화물차 운전자는 "보통 요소수 10리터로 평균 700km가량 주행하는데 하루에 10리터 이상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현재 전국 주유소에서 요소수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어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요소수 대란이 시작하기 전 요소수 10리터 가격은 평균 1만 원였지만 최근 주유소에서 최소 2만5000원에 판매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유소에 요소수가 동나면서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는 요소수 10리터를 5만~10만 원에 판매 또는 구매한다는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정부는 차량용 요소수 매점매석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를 다음주 중 제정해 시행하기로 했다. 관련 부처는 합동 단속반을 가동해 요소수 매점매석 행위에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jangb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