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고개 숙인 구현모 KT 대표…"약관 상관없이 보상, 약관도 손보겠다"
입력: 2021.10.28 14:43 / 수정: 2021.10.28 14:43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더팩트 DB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더팩트 DB

28일 KT 혜화타워서 더민주 의원들 만나…재발방지책 마련 약속

[더팩트|한예주 기자]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25일 일어난 KT 통신 장애 사태에 "약관과 관계없이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현실에 맞게 약관을 개선하는 것까지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테스트베드 구축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구 대표는 28일 서울 종로구 KT 혜화타워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만나 KT 접속 장애 사태의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약 1시간 동안 이어진 이 자리에는 이원욱 과방위원장을 비롯 조승래, 이용빈, 정필모 의원과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구 대표는 "KT를 믿고 이용해준 고객들께 죄송하다"며 머리를 숙였다.

그는 "망 고도화 작업을 위해 새로운 장비를 설치했고, 새로운 장비에 맞는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며 "(협력사가) 야간에 승인 받은 작업이었는데 작업자가 주간에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관리 감독 책임은 KT에게 있기 때문에, 저희 책임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테스트베드를 마련해 이런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만들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보상과 관련해선 "약관과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보상책을 마련해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보상안은 약관 보상이기 때문에 내부 이사회까지 가야한다. 이 시점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에 답변하고 있다. /더팩트 DB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에 답변하고 있다. /더팩트 DB

보상을 위해서는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구 대표는 "신고센터는 운영한 경험이 있어서 빨리 준비할 수 있어, 다음 주 정도면 가능할 것"이라며 "콜센터 내용을 역으로 추적해 (신고를) 받을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보상 기준에 관한 약관을 수정하겠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현재 KT 약관상 이용자는 하루 3시간 이상, 1개월 누적 6시간 이상 장애를 겪어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구 대표는 "현재 약관상 3시간으로 돼 있는 건 오래 전에 마련된 것으로 현재 비대면 사회, 통신에 의존하는 서비스가 많은 시점에서는 좀 더 개선돼야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구체적인 사고 원인에 대해서 오는 29일 오후 발표할 예정이다.

필요할 경우 과방위 차원의 논의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조승래 의원은 "우선 제도적으로 개선할 부분을 과기정통부와 방통위가 준비 중으로 이런 내용을 보고 받고 재발 방지책을 논의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오전 11시 20분경 발생한 KT 유·무선 네트워크 장애는 약 40분간 지속됐다. 상점 포스기 접속 오류, 배달·카드 결제 불가 등 일상 속 불편을 초래했다.

KT는 장애 발생 초기 사태의 원인에 대해 디도스 공격이라고 밝힌 이후 라우팅 오류라고 정정한 바 있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