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마지막까지 부상자 돕다 숨진 '진주 슈바이처' LG의인상
입력: 2021.10.27 11:00 / 수정: 2021.10.27 11:00
LG가 25년간 무료 진료 등 봉사의 삶을 실천하고, 교통사고 부상자를 돕다 숨진 고 이영곤 원장(사진)을 비롯한 4명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 /LG 제공
LG가 25년간 무료 진료 등 봉사의 삶을 실천하고, 교통사고 부상자를 돕다 숨진 고 이영곤 원장(사진)을 비롯한 4명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 /LG 제공

25년간 무료 진료 봉사…교통사고 부상자 돕다 車에 치여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LG복지재단은 25년간 무료 진료 등 봉사의 삶을 실천하고, 교통사고 부상자를 돕다 숨진 고(故) 이영곤 원장(61)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영곤 원장은 지난 1996년부터 25년간 진주 중앙시장 인근에서 작은 내과인 이영곤내과의원을 운영했다. 그는 형편이 어려운 환자들에게는 치료비와 약값을 받지 않았고, 1998년부터는 매주 3회씩 점심시간을 쪼개 교도소를 방문, 재소자를 진료해왔다. 어렵게 공부하는 학생들에게는 장학금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이 때문에 그는 주변에서 '진주시 슈바이처'로 불렸다.

이영곤 원장은 마지막 순간까지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돕다 숨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영곤 원장은 지난달 22일 남해고속도로 진주 나들목 인근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사고 차량을 목격, 부상자들을 살핀 후 자신의 차로 돌아가던 중 빗길에 미끄러진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이영곤 원장의 생전 선행과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그의 병원에는 많은 이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경남 진주시는 지난달 26일 보건복지부에 의사자 지정 직권을 청구하기도 했다.

그의 지인들은 "이영곤 원장은 평소에도 자신이 받은 만큼 사회에 도움을 주겠다는 일념이 강했다"며 "오로지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환자의 안위만을 위해 의술을 베푼 진정한 의사였다"고 말했다.

이날 LG복지재단은 해양경찰 업무를 수행하며 25년간 매달 헌혈해 받은 헌혈증을 백혈병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해온 권재준(42) 중앙해양특수구조단 경위와 31년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청소, 물품 지원, 보일러 수리 등 꾸준히 봉사활동을 이어온 신동환(52) 해양경찰교육원 경감, 천장 붕괴 위기에서 20여 명의 시민을 대피시켜 대형 인명피해를 막은 김민성(45) 대구시청 주무관에게도 'LG의인상'을 수여했다.

LG 관계자는 "의사로서 평생 선행의 삶을 몸소 실천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부상자를 돕다 돌아가신 이영곤 원장의 희생 정신을 기리고, 각자의 영역에서 헌신과 봉사의 귀감이 된 의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LG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2018년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에는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다 하는 일반 시민으로 수상 범위를 확대했다. 현재까지 'LG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66명이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