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토스 '꿈의 직장' 되나…주 4.5일·'겨울방학' 정례화 및 포괄임금제 폐지
입력: 2021.10.19 12:32 / 수정: 2021.10.19 12:32
토스가 조직 규모 확대와 다양한 구성원의 공감대 형성에 따라 워라밸은 높이고, 처우는 더욱 강화하는 새로운인사제도를 11월부터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더팩트 DB
토스가 조직 규모 확대와 다양한 구성원의 공감대 형성에 따라 워라밸은 높이고, 처우는 더욱 강화하는 새로운인사제도를 11월부터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더팩트 DB

'3개월 리뷰' 과정과 스트라이크 제도 폐지…"신뢰에 기반한 동료 피드백 활성화"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금융업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는 토스가 근태 및 고과 등 인사 부문에서도 과감한 제도를 도입한다.

19일 토스에 따르면 11월부터 시행되는 이번 인사제도는 크게 '워라밸 및 보상강화', '단기 평가 폐지'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먼저 지난 4개월간 시범 도입한 금요일 조기 퇴근제도(Early Friday)가 정례화 되어 사실상 주 4.5일 제가 실시 된다.

또한 지난 연말 휴가 제도인 '겨울방학'도 정례화된다. '겨울방학'은 성탄절을 전후해 약 10일 간의 전사 휴무를 갖는 제도다. 고객센터 등 일부 필수 인력을 제외 하고 모든 팀원이 쉬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또한 사내 메신저도 업무 종료 후 상호 답변을 요구하지 않는 휴식모드에 들어간다.

선택적근로시간제 도입과 함께, 휴가 사용과 재택 근무, 출퇴근 시간 등 근태를 별도의 승인 없이 구성원 자율에 맡기는 원칙은 변함없이 유지된다. 그동안 높은 퍼포먼스와 몰입을 지향하는 문화를 바탕으로, 상호 신뢰가 구축되었다는 판단이라고 토스 측은 설명했다.

현재 포괄임금제는 내년 초 비포괄임금제로 전환하는 등 보상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새 임금제도에서는 법정 표준 근무시간인 주 40시간을 초과한 근무시간은 연봉 외에 별도 수당이 지급되기 때문에, 신규 입사자 뿐 아니라 기존 입사자들에게도 기존 연봉이 크게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 단, 총 근무시간은 주 52시간 초과는 불가능하다.

평가 제도도 대폭 바뀐다. 토스 초창기부터 전통적 인사 고과의 대안으로 운영되던 '3개월 리뷰 과정'과 '스트라이크' 제도가 폐지된다. 이 제도는 동료간 적극적인 피드백을 통해 신규 입사자의 성과 수준을 높이고, 구성원들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 한다는 취지에서 운영 해 왔다.

토스는 입사 지원자와 재직자 모두에게 충분한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팀의 성공에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 이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

토스는 대신, 채용 절차 고도화 및 동료간 자유로운 업무 피드백 문화 활성화를 통해 조직의 인재 밀도와 역량을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박토니 피플앤컬쳐팀 리더는 "인력 규모와 다양성이 증가하며 인사 제도의 변화는 계속 되겠지만, 신뢰에 기반한 자율과 책임, 높은 퍼포먼스 지향의 문화라는 핵심원칙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인사제도는 토스(비바리퍼블리카)는 물론, 토스뱅크,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주요 계열사에 모두 동일하게 적용된다. 단, 고객 상담업무를 하는 토스CX 와 보험 컨설턴트 중심 조직인 토스인슈어런스는 업무 특성을 감안하여 수습기간 유지 등 자체 인사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