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생활경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화그룹, '한화클래식' 12월 개최…온라인으로 무료 중계
입력: 2021.10.15 10:11 / 수정: 2021.10.15 10:11
한화그룹이 한화클래식 2021 공연을 12월 7일부터 8일까지 진행한다.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이 '한화클래식 2021' 공연을 12월 7일부터 8일까지 진행한다. /한화그룹 제공

소프라노 서예리 참여…'한화 바로크 프로젝트' 무대 마련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한화그룹은 오는 12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21'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공연에서는 유럽에서 주로 활동하는 소프라노 서예리와 국내외 바로크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한화 바로크 프로젝트'가 특별한 무대를 마련했다. 네덜란드 출신의 요하네스 리르타우어가 악장을 맡았으며, 테너 홍민섭, 베이스 김승동, 카운터테너 정민호 등이 함께 공연을 펼친다.

'한화 바로크 프로젝트'는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두 작곡가인 독일의 J.S 바흐와 이탈리아의 지오반니 페르골레지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바흐의 '커피 칸타타', '바이올린과 오보에를 위한 협주곡', 페르골레지의 '서 계신 성모' 등이다.

이번 공연을 위해 독일에서 특별히 귀국한 소프라노 서예리는 맑은 음색과 정확한 음정, 또렷한 발음, 학구적인 해석 등을 갖춰 고음악과 현대음악을 두루 소화하는 성악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오케스트라 '바로크 프로젝트'에는 바로크바이올리니스트 김나연을 주축으로, 국내 고음악 애호가들에게 친숙한 강효정(바로크첼로), 김재윤(바로크비올라), 아렌트 흐로스펠트(쳄발로), 해외에서 더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윤태(트라베오소), 신용천(바로크오보에), 이한솔(바로크바이올린), 문정희(비올로네) 등도 함께한다.

특히 역사주의 연주 분야에서 가장 주목받는 바이올리니스트 요하네스 리르타우어가 악장을 맡아 한층 더 기대를 모은다.

'한화클래식'은 극장 내 방역 수칙에 따라 전체 좌석 수의 50%만 운영하며, 12월 7일 공연만 일반 판매를 진행한다. 티켓은 예년과 동일하게 R석 5만 원, S석 3만5000원, A석 합창석 일부 포함 2만 원이다.

온라인으로도 '한화클래식'을 즐길 수 있다. 네이버TV를 통해 이틀 공연 모두 실시간 무료 시청이 가능하다. 연주자들의 생생한 표정과 고악기 특유의 따뜻한 음색을 안방 TV나 모바일로 감상할 수 있다.

공연 당일 명쾌한 설명으로 이해를 돕는 정경영 교수의 프리뷰 해설도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고음악에 대한 궁금한 점과 연주자 인터뷰 영상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도 선보일 계획이다.

rock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