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모바일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아이폰13' 오늘(1일) 국내 사전예약 돌입…'애플빠' 모여들까
입력: 2021.10.01 00:00 / 수정: 2021.10.01 00:00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13 시리즈가 1일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애플 제공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13' 시리즈가 1일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애플 제공

정식출시는 8일…'갤럭시Z' 이어 '아이폰13'도 품귀 우려

[더팩트|한예주 기자] '아이폰13'의 사전예약이 시작됐다. "혁신이 없다"는 비판에도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다만, 반도체 칩 수급 문제로 '아이폰13' 역시 품귀 현상을 빚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4주는 기다려야 제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국내에서 '아이폰13' 시리즈의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정식 출시일은 8일이다. 이동통신 3사도 1일부터 일제히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지난달 15일 공개된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아이폰13'(6.1인치) △'아이폰13 미니'(5.4인치) △'아이폰13 프로'(6.1인치) △'아이폰13 프로 맥스'(6.7인치) 등 4종으로 구성됐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과 비교해 외관상 변화가 크진 않지만, 중앙처리장치(CPU) 성능을 최대 50% 개선한 'A15 바이오닉' 칩을 탑재해 성능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카메라 모듈을 배치하기 위해 화면 상단 일부를 움푹 판 노치도 축소됐다. 저장 용량도 높였으며 120㎐(헤르츠) 화면 주사율, 전 모델 광학 이미지 흔들림 보정(OIS, 일명 '손떨림 방지') 등 새로운 기능도 추가됐다.

국내 출고가는 저장용량에 따라 △'아이폰13 미니' 95만 원 △'아이폰13' 109만 원 △'아이폰13 프로' 135만 원 △'아이폰13 프로 맥스' 149만 원부터 시작한다.

충성고객층이 넓은 애플은 '아이폰13' 흥행에 강한 자신감을 내보이고 있다.

실제 '아이폰13'의 사전예판을 시작한 중국에서는 이미 심상치 않은 인기 몰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증권사 웨드부시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폰13'의 사전 주문량은 중국 시장 인기에 따라 전작인 '아이폰12'보다 약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중국내 '아이폰13' 시리즈의 사전 주문량이 3일 만에 500만 대를 기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국투자증권도 올해 '아이폰13' 시리즈의 예상 출하량이 7700만 대로 '아이폰12' 시리즈의 판매량보다 21.9%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3에 이어 아이폰13도 품귀 현상을 빚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스페셜 이벤트 영상 캡처
다만,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3'에 이어 '아이폰13'도 품귀 현상을 빚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스페셜 이벤트 영상 캡처

이동통신 업계는 국내에서도 '아이폰13' 시리즈가 사전예약 판매에서 큰 인기를 거둘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아이폰13'이 애플의 두 번째 5세대 이동통신(5G) 지원모델인 만큼 교체시기를 저울질하던 고객들의 신규 수요가 몰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달 초 '아이폰13'의 국내 출시 등으로 통신사업자간 마케팅비용 증가 우려가 높아질 수 있지만, 그보다는 매출 증가에 대한 기대감이 더 크다"고 평가했다.

다만,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3'에 이어 '아이폰13'도 품귀 현상을 빚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닛케이 아시아는 "지난해 가장 고사양 모델인 '아이폰12 프로 맥스'에만 적용되던 OIS 기술이 올해 전 모델에 적용된 것은 애플 공급업체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베트남 남부의 주요 아이폰 카메라 모듈 제조시설 중 한 곳의 생산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멈췄다가) 이제 막 재개되기 시작해 카메라 모듈 재고 부족 등의 문제로 '아이폰13' 배송이 지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애플의 부품 공급이 원활해지는 시기를 10월 중순으로 보고 "지금 사전 주문을 해도 10월 말 '아이폰13'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 한국에 앞서 지난달 17일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한 미국에선 '아이폰13' 시리즈 재고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 맥스' 사전예약 구매자들이 제품을 받는데 최대 4주 정도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폰13'은 2주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글로벌 반도체 부족 사태 장기화가 배송 지연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국내 수요를 지켜봐야겠지만, 다른 나라처럼 품귀 대란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NATE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1개
  • 해당매체에서 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