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카드론 덕에 짭짤했는데…당국 규제에 카드사 난감
입력: 2021.09.25 00:00 / 수정: 2021.09.25 00:00
금융당국이 전방위적인 가계부채 조이기에 나선 가운데 금리마저 0.25%포인트 인상하며 대출절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금융당국이 전방위적인 가계부채 조이기에 나선 가운데 금리마저 0.25%포인트 인상하며 대출절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분기 카드론 잔액 9.5% 늘어

[더팩트│황원영 기자]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 칼날이 카드사로 향한 가운데 카드론(장기카드대출) 수입으로 호실적을 거둔 카드사들에 비상이 걸렸다.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수익원이 감소한 데다 카드론 수익까지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2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카드론 규제를 강화할 예정이다. 당초 내년 7월로 예정돼있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시기를 앞당기거나 DSR규제 대상 확대 등의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1금융권에 대한 고강도 대출규제로 수요가 2금융권으로 몰리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함이다.

카드론은 약한 고리로 꼽힌다. 연평균 금리가 10%대로 고금리인 데다 시중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운 저신용자와 다중채무자가 주로 이용하기 때문이다. 가계부채 부실의 근원지가 될 수 있어 정부의 규제가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9년 12월 가계부채 대책의 일환으로 9억 원 이상 규제지역 주택의 LTV(주택담보대출비율)·DSR을 40%로 제한했다. 올해 7월부터 기존 차주 단위 DSR 규제 적용 범위를 규제지역 6억 원 이상 주택, 1억 원 초과 신용대출(기존 대출액과 신규대출액 합산)로 확대했다.

카드론의 경우 DSR 규제가 내년 7월부터 적용되기 때문에 1금융권 대비 대출 문턱이 낮다. 이에 따라 대출 수요가 2금융권으로 움직이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업카드사 7곳(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카드론 잔액은 33조1788억 원으로 전년 동기(30조3047억 원)보다 9.5%(2조8740억 원) 증가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카드론 조이기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5일 현대카드, 롯데카드 관계자와 함께 가계부채 점검 회의를 진행하고 가계대출 총량 지침을 준수하라고 당부했다. 올해 카드업계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목표치는 5~6%인데,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는 현재 가계부채 관련 연간 대출 목표치를 2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드사의 성장을 이끌었던 카드론이 위축되면서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은 지난해 상반기(1조1181억 원)보다 33.7% 증가한 1조4944억 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호실적은 소비 심리 회복과 카드론 대출 증가 덕이다. 8개 카드사의 가맹점수수료 수익은 2578억 원, 카드론 수익은 1320억 원 늘었다.

이 중 카드대출 이용액은 56조1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53조 원) 대비 5.8% 늘어났다. 단기카드대출인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27조1000억 원으로 같은 기간 1.8% 감소했지만, 장기카드대출인 카드론 이용액이 28조9000억 원으로 13.8% 증가했다.

카드사별로 롯데카드는 올 상반기 2454억 원의 카드론 수익을 올렸다. 전년 같은 기간(2184억 원) 대비 12.4% 뛰었다. 이 밖에 △현대카드 9.7% △삼성카드 9.4% △신한카드 5.0% △KB국민카드 1.3% △우리카드 5.9% △하나카드 4.2% 등이 모두 대출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을 누렸다.

카드론 규제에 따라 카드사는 수익성 확보를 위한 대안책을 고심하고 있다. 일부 카드사는 카드론 이용자 상당수가 취약계층이라는 점을 들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론은 단기 자금 마련이 급한 소비자가 많고 저신용자 비중이 높은 만큼 규제로 인한 피해가 취약계층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won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