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김범수 카카오 의장 "골목상권 사업 철수…사회적 책임 다할 것"
입력: 2021.09.14 15:59 / 수정: 2021.09.14 15:59
김범수 의장이 이끄는 카카오가 골목상권 침해 논란을 빚은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 /임세준 기자
김범수 의장이 이끄는 카카오가 골목상권 침해 논란을 빚은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 /임세준 기자

카카오, 꽃·배달 등 골목상권 사업 철수…상생 기금 3000억 원 조성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문어발식 사업 확장으로 비판받았던 카카오가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을 조성한다. 또 골목상권 침해 논란을 빚은 일부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

카카오는 14일 주요 계열사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전체 회의를 열고 상생안을 확정했다. 내용은 △골목상권 논란 사업 철수 및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 3000억 원 조성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집중 등이다.

앞서 카카오는 소상공인 업종에 지속적으로 진출, 몸집을 불려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휩싸였다.

구체적으로 카카오는 골목상권 침해 논란을 빚은 꽃과 간식 배달 등 일부 서비스를 종료한다.

사업은 IT 혁신과 이용자들의 후생을 더할 수 있는 영역 중심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경우 카카오 T 택시가 갖고 있는 사회적 영향력을 통감하고 택시 기사와 이용자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전면 폐지한다.

이와 함께 카카오는 플랫폼 종사자와 소상공인 등 파트너들과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5년간 상생 기금 3000억 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세부 계획안은 올해 안에 내놓을 예정이다.

김범수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케이큐브홀딩스는 미래 교육, 인재 양성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한다. 또 콘텐츠와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김범수 의장은 "최근의 지적은 사회가 울리는 강력한 경종"이라며 "카카오와 모든 계열 회사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