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CJ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사 결제금 3300억원 조기 지급
입력: 2021.09.06 09:16 / 수정: 2021.09.06 09:16
CJ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약 3300억 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더팩트 DB
CJ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약 3300억 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더팩트 DB

협력사 5500여 곳 혜택 예상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CJ그룹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약 3300억 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CJ그룹의 6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5500여 곳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계열사별 기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결제 대금 기존 지급일보다 한 달가량 선지급되는 것이다.

규모는 CJ제일제당 약 1400억 원, CJ대한통운 약 750억 원, CJ ENM 약 550억 원, CJ올리브영 약 500억 원에 달한다. CJ프레시웨이, CJ올리브네트웍스 등도 최대 100억 원까지 협력업체에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CJ그룹 관계자는 "2015년 이후 매년 명절 시즌에 협력업체들과의 상생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납품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해왔다"며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협력사들을 위한 다양한 상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동반성장위원회가 지난해 발표한 동반성장지수에서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됐다. 특히 우수한 품질을 갖춘 신진 브랜드를 발굴해 매장과 온라인몰 입점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인 CJ제일제당의 '즐거운 동행'은 경쟁력 있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금과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동반성장 모델로 꼽히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달 통관 기능을 갖춘 '글로벌 e 풀필먼트 센터'를 신규 오픈하고, 코트라·관세청과 함께 중소‧중견기업 5000여 곳의 수출을 지원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CJ ENM의 CJ온스타일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초기 사업화 전 과정을 돕는 상생 프로그램인 '챌린지! 스타트업'을 운영 중이다.

CJ올리브영도 지난 2016년부터 상생 프로그램인 '즐거운 동행'을 진행해 총 80여 개 브랜드, 800여 개 상품을 발굴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