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신세계百, 추석 선물세트에 '업사이클링 보냉백' 도입
입력: 2021.09.02 11:36 / 수정: 2021.09.02 11:36
신세계백화점은 2일 명절 선물세트에 업사이클링 보냉백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은 2일 명절 선물세트에 업사이클링 보냉백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 제공

무코팅 재생용지에 콩기름으로 인쇄 "친환경·기능 모두 잡아"

[더팩트|이민주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추석 명절을 맞아 친환경 쇼핑 문화를 조성한다.

2일 신세계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선물세트에 '업사이클링 보냉백'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먼저 선물세트의 신선도를 위해 사용하는 보냉백과 보냉재를 전면 교체했다.

새로 도입된 보냉백은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원단인 'R-PET'와 폐의류, 종이보드 등으로 만들었다. 보냉 효과가 뛰어나 기존 폴리에틸렌 발포폼(PE합성수지)을 대체할 수 있으며 여름철 나들이에 아이스박스 대신 쓸 수도 있어 활용성도 높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추석을 시작으로 업사이클링 보냉백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신세계백화점은 기존 친환경 보냉재의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아이스팩 내부 보충재를 물과 전분을 섞은 천연물질로 교체했다.

앞서 신세계백화점은 2019년에 종이와 물을 활용한 아이스팩을 선보인 바 있으나, 기존 비닐 아이스팩보다 쉽게 녹는 단점이 있어 폭염 등의 기후에는 적합하지 않았다. 이에 이들은 내부 보충제를 교체, 녹는점을 높여 무더위 속에서도 오래 지속되도록 바꿨다.

여기에 보냉재와 아이스팩 외부 포장재는 분리 배출이 가능해 폐기 시, 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

사과·배 등 과일 선물세트에 주로 사용되는 종이 박스의 인쇄도 전면 교체했다. 환경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무(無)코팅 재생 용지에 콩기름 인쇄로 제작해 화학 원료 비중을 줄였다.

수산 제품 포장에는 생분해성 비닐을 도입하고 매장 내 종이 테이프 사용을 확대하는 등 친환경 패키지 활성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신상화 신세계백화점 ESG 추친사무국 담당은 "신세계는 지난 2019년 설부터 나무와 천 포장을 모두 없애고 무항생제 상품 구성을 늘리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며 "특히 친환경 인증 선물세트는 지난 설에 이어 올해도 20%가량 확대해 매년 그 비중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 멤버스 라운지와 VIP 라운지에서 사용되는 테이크 아웃 종이컵과 컵 홀더도 무코팅 재생용지로 제작해 고객 스스로 친환경 활동에 동참하도록 돕고, 지난 8월엔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글로벌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