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HMM 노사 임단협 양보, 해운업 호황 계속된다
입력: 2021.09.02 11:06 / 수정: 2021.09.02 11:06
HMM 사측과 노조의 임금협상이 2일 오전 8시 극적으로 타결됐다. /뉴시스 제공
HMM 사측과 노조의 임금협상이 2일 오전 8시 극적으로 타결됐다. /뉴시스 제공

임금인상 7.9%, 격려금·장려금 650% 등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국내 최대 국적 선사 HMM(옛 현대상선) 노사가 임금·단체협상(이하 임단협) 최종교섭에서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았다. 이로써 우려했던 물류대란은 피하게 됐다.

HMM에 따르면 사측과 육·해상노동조합이 2021년 임단협을 2일 오전 8시 합의안에 서명했다. 전날(1일) 오후 2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이어진 마라톤 협상 끝에 마침표를 찍었다.

노사의 주요 합의 내용은 임금인상 7.9%, 격려금 및 생산성 장려금 650%, 복지 개선 평균 2.7% 지급 등이다. 노사는 공동으로 TF를 구성해 임금 경쟁력 회복과 성과급 제도 마련을 위한 노력도 기울일 예정이다.

이번 임금 협상은 지난 6월 18일 시작으로 77일 만에 마무리 됐다.

사측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상황과 해운업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서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합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합의안이 조합원들이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물류대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을 두고 볼 수만 없었다"며 "해운재건 완성을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합의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사측은 노조에 임금 8% 인상, 성과급 500%를 지급하는 최종안을 제시했다. 반면 노조는 임금 25% 인상과 성과급 1200% 지급 등을 요구했다. 입장 차이가 크면서 임단협은 줄곧 평행선을 달렸다.

노사는 임금 인상률을 놓고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양측에서 서로 이해하고 물러서면서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었다.

이날 합의 전까지 HMM의 육상노조와 해상노조는 파업에 돌입할 절차를 모두 마쳤다. 육상노조는 지난달 30일부터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해 찬성률 97.88%로 가결했다. 해상노조도 지난달 22~23일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률 92.1%로 통과시켰다. 중앙노동위원회는 두 노조에 조정 중지를 결정하면서 합법적인 파업 권한을 얻었다.

HMM 임금 협상은 지난 6월 18일 시작으로 77일 만에 마무리 됐다. /뉴시스
HMM 임금 협상은 지난 6월 18일 시작으로 77일 만에 마무리 됐다. /뉴시스

HMM 노조가 실제 파업에 들어가면 물류대란과 국가 경제에 치명타를 줄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다. 해운업계는 HMM이 3주간 파업하면 피해액은 68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우리나라에서 해외로 수출품을 실어나르는 선사는 HMM이 유일하기 때문에 파업은 곧 수출길이 막히는 것을 의미한다. 해외에 생산거점이 있거나 해외 선사와 운송 계약을 맺은 대기업은 파업의 피해가 크지 않겠지만 수출입 의존도가 높은 중소기업들은 큰 충격을 받게 된다.

HMM 노사가 극적으로 임단협에 합의하면서 해운업 호황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HMM은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적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예상 밖의 해운업 호황으로 인해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HMM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한 2조7000억 원, 영업이익은 13배 상승한 1조3700억 원을 달성했다.

글로벌 경기회복으로 인한 해운 수요 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북미와 중국 등 주요 항구의 항만 적체 현상이 지속되면서 컨테이너 해상 운송료가 크게 상승했다. 최근에는 중국 옌타이항과 닝보 저우산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부분 폐쇄됐다. 컨테이너 운임의 상승세는 지속 중이다.

증권가에서는 HMM이 3분기에도 높은 수익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계절적 성수기로 진입한 가운데 주요 항만들의 적체 현상이 이어짐에 따라 연말까지 타이트한 수급과 높은 운임 레벨이 지속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HMM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1조5700억 원으로 전망했다.

jangbm@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