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GS리테일, 배달앱 요기요 인수 "전국 단위의 퀵커머스 전개"
입력: 2021.08.13 18:26 / 수정: 2021.08.13 18:26
GS리테일 컨소시엄은 13일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와 요기요 지분 100%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 컨소시엄은 13일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와 요기요 지분 100%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리테일 제공

사모펀드와 컨소시엄 구성…인수 금액 8000억 원

[더팩트|이민주 기자] 통합법인 GS리테일이 배달앱 2위 요기요를 인수한다.

13일 GS리테일은 재무적 투자자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 컨소시엄을 통해 배달앱 요기요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컨소시엄의 최종 인수 금액은 8000억 원이며, GS리테일은 30%에 해당하는 2400억 원을 투자한다.

컨소시엄은 구주 인수와 동시에 2000억원 규모의 증자를 통해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의 영업 활동을 즉시 지원할 예정이다. GS리테일은 600억 원을 부담해 총 투자금액은 3000억 원 규모다.

GS리테일은 인수 결정 배경 관련해 "요기요의 높은 시장 점유율과 향후 성장성, 온·오프 커머스의 시너지 확대 가능성,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의 안정적 재무구조, 글로벌 사모펀드와 공동 참여를 통한 투자 효율성 확보 등 여러 측면을 검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요기요 인수 즉시 GS25, GS더프레시, 랄라블라 등 1만6000여 개 소매점과 60여 개 물류 센터망이 결합한 도심형 마이크로풀필먼트를 통해 퀵커머스 시장에서 압도적 상품 구색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요기요의 배달앱 2위(점유율 25%) 지위도 자사 사업과 시너지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GS리테일은 오는 2025년 음식 배달앱 시장 규모가 38조 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가 준수한 재무 현황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인수에 따른 리스크도 비교적 적다고 판단했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지난해 거래액은 2조9000억 원이다.

올해 안에 매각 대금 납입 완료하고 조직 정비, 구체 사업 전략 수립 등을 통해 연내에 퀵커머스의 가시적 사업 적용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박솔잎 GS리테일 전무는 "이번 인수로 퀵커머스 사업 역량이 강화돼 1만6000여 오프라인 플랫폼과 온라인 고객을 연결하고 GS리테일이 퀀텀점프 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를 통해 GS리테일의 보유 역량을 활용한 시너지 창출 외에도 다양한 신사업 전개의 기회도 적극 모색해 가겠다"고 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