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양궁 선수단 환영회 개최…정의선 "도쿄 영광 이어지도록 노력"
입력: 2021.08.10 15:42 / 수정: 2021.08.10 17:08

대한양궁협회장을 맡고 있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020 도쿄대회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환영회에 참석해 지속적인 양궁 발전 지원을 약속했다. /대한양궁협회 제공

대한양궁협회장을 맡고 있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020 도쿄대회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환영회'에 참석해 지속적인 양궁 발전 지원을 약속했다. /대한양궁협회 제공

"역대급 포상금, 기록 수립 및 국민에 위로 선물 격려 차원"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그룹과 대한양궁협회는 10일 2020 도쿄대회에서 금메달 4개를 획득하며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재확인한 국가대표 선수단을 축하하고 격려하는 '2020 도쿄대회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환영회'를 개최했다.

환영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양방향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한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양궁협회장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들과 가족들, 박채순 양궁 국가대표팀 총감독을 비롯한 지도자와 가족들, 지원 스태프, 상비군 선수들, 서향순·박성현·기보배 등 역대 메달리스트, 장영술·한규형 부회장을 포함한 양궁협회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신치용 국가대표팀 선수촌장과 김걸 현대차그룹 사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 현대차그룹 사장단도 함께했다.

환영회는 도쿄대회에서 양궁 남녀 단체전과 혼성 단체전, 여자 개인전을 석권한 쾌거를 축하하는 동시에 대한민국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선사한 선수단에 감사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의선 양궁협회장(왼쪽)이 박채순 양궁 국가대표팀 총감독 및 선수단과 온택트로 기념촬영하는 모습. /대한양궁협회 제공
정의선 양궁협회장(왼쪽)이 박채순 양궁 국가대표팀 총감독 및 선수단과 온택트로 기념촬영하는 모습. /대한양궁협회 제공

정의선 회장은 환영사에서 "도쿄대회는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힘겨운 도전이었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훈련에 매진한 선수들과 선수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격려하며 훈련 일정을 차질 없이 소화해 낸 박채순 총감독 이하 모든 지도자분, 특별훈련 기간 동안 숙식을 함께 하면서 동고동락해준 상비군 선수들은 물론 선수 가족, 양궁협회 관계자분들께도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양궁이 도쿄대회에서 거둔 쾌거에 우리 국민들이 한마음으로 기뻐하고, 해외에서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며 "이는 투명한 협회 운영과 공정한 선수 선발이라는 두 가지 변함없는 원칙을 기반으로, 최고의 자리에 올랐음에도 머뭇거림 없이 더 높은 곳을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하는 대한민국 양궁에 대한 찬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선 회장은 한국 양궁의 미래에 대해서도 "지금껏 힘든 여정을 이겨내며 쌓아온 서로에 대한 믿음과 경험, 결코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 도전과 혁신으로 대한민국 양궁은 더욱 밝은 미래로 나아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저와 현대차그룹도 대한민국 양궁의 영광스러운 역사가 길이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기흥 회장은 축사에서 "도쿄대회에서 우리 양궁팀의 눈부신 성과는 양궁 선수들과 지도자, 협회가 혼연일체 된 노력의 결과"라며 "우리 국민들께 큰 기쁨과 긍지를 선물해주신 한국 양궁에 한국 체육계를 대표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세계양궁연맹 우거 에르드너 회장은 영상을 통해 "한국 양궁팀의 도쿄대회에서의 성공은 기념비적인 업적이었다"며 "정의선 회장은 도쿄에서의 성공에 큰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세계 양궁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양궁 최초 LA대회 금메달리스트 서향순 전 국가대표는 "한국 양궁의 위상 상승이 너무 자랑스러웠고, 한국 양궁이 앞으로도 영원할 것으로 믿는다"며 후배들의 선전에 박수를 보냈다.

대한양궁협회는 개인전 금메달에 3억 원, 단체전 금메달에 2억 원을 포상금으로 책정했다. 3관왕 안산 선수가 7억 원, 2관왕 김제덕 선수가 4억 원, 오진혁·김우진·강채영·장민희 선수가 각각 2억 원을 지급받는다. 이들 6명에게는 자신의 선택에 따라 올해 출시된 전기차인 현대차 아이오닉 5, 기아 EV6 또는 프리미엄 SUV 제네시스 GV70 중 1대가 증정된다.

지도자, 지원 스태프 및 양궁협회 임직원들에게도 성과와 기여도에 따라 포상금이 지급된다.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 6명과 지도자, 지원 스태프, 상비군, 양궁협회 임직원 모두에게는 제주 여행권이 제공된다.

환영회에 참석한 안산 선수는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 시합을 즐기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뉴시스
환영회에 참석한 안산 선수는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 시합을 즐기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뉴시스

이번 도쿄대회는 전례 없는 상황에서 준비가 이뤄졌다. 대회 개최 연기에 따라 국가대표 선발전을 다시 거쳤고, 국제대회 참가를 통한 실전 감각 유지도 힘들었다. 선수들은 수개월 동안 가족과 면회 없이 선수촌 내에서만 머물러야 했고, 경쟁국 선수들에 대한 상세한 최신 정보를 확보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 같은 위기와 변수를 극복하고 여자 단체전 9연패, 남자 단체전 2연패, 혼성 단체전 첫 금메달, 한국 하계대회 첫 3관왕 등 세계 양궁사에 길이 남을 기록을 수립한 점이 포상에 반영됐다.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선물한 감사의 의미도 담겼다.

도쿄대회 3관왕인 안산 선수는 "언니들과 함께 이뤄낸 여자 단체전 금메달이 가장 마음에 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서 시합을 많이 즐기는 선수가 되고 싶다. 감독님과 코치님께서 잘 지도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정의선 회장님께서 개인전 아침에 '굿 럭'이라고 말씀해 주셔서 행운을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1985년부터 37년간 한국 양궁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며 양궁의 획기적 발전과 저변 확대를 위해 대한양궁협회와 동행해왔다. 현대차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한국 양궁 발전을 위한 중장기 시스템을 갖출 수 있었고, 한국 양궁이 세계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2016년 리우대회부터 현대차그룹의 연구개발 역량과 최신 기술을 훈련장비 및 훈련기법 개발에 접목했다. 도쿄대회를 위해서는 AI, 비전 인식, 3D 프린팅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최고의 화살 선별 장비인 고정밀 슈팅머신 △점수를 자동으로 판독하고 데이터 베이스화하는 점수 자동기록 장치 등 5대 분야에서 기술을 지원, 선수들의 훈련에 활용했다.

정의선 회장은 주요 국제경기 때마다 현지에서 직접 응원을 펼치며 선수들의 힘을 북돋우는 한편 선수들이 조금의 불편함 없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세심히 지원하고 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