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부동산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 고공행진…동북권 113.2 달해
입력: 2021.08.06 10:56 / 수정: 2021.08.06 10:56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2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9로, 지난주(107.6)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더팩트 DB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2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9로, 지난주(107.6)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더팩트 DB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107.9

[더팩트|윤정원 기자] 천정부지로 치솟는 아파트값에도 불구,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가 강해지고 있다.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7.9로 지난주(107.6)보다 0.3포인트 올랐다. 3월 첫째 주(108.5)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매매수급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의미다. '200'에 가까워지면 그 반대다.

아파트 매수 심리는 강북 지역(한강 이북)에서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동북권이 지난주 110.1에서 이번 주 113.2로 3.1포인트 오르며 작년 8월 첫째 주(114.5) 이후 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동북권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에서 재건축·교통 호재가 있는 단지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고 있다. 노원구의 경우 최근 17주 연속 서울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다.

종로·용산·중구가 속한 도심권은 지난주 103.4에서 107.6으로 4.2포인트 상승했고, 은평·서대문·마포구가 있는 서북권은 101.7에서 105.1로 4.6포인트 올랐다.

강남 3구가 있는 동남권은 108.9에서 104.6으로, 양천·강서·구로구 등이 속한 서남권은 107.0에서 105.6으로 각각 내렸으나 여전히 기준선을 웃돌았다.

수도권 전체로도 111.6에서 111.9로, 매수심리가 더 강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는 114.5에서 114.1로 소폭 하락했으나 인천이 108.7에서 112.2로 서울과 함께 오르며 수도권 전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garden@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