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이익 4217억 원…전년동기대비 108.7%
입력: 2021.07.29 17:27 / 수정: 2021.07.29 17:27
대우건설이 상반기 영업이익 4217억 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더팩트 DB
대우건설이 상반기 영업이익 4217억 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더팩트 DB

매출 4조1464억 원, 당기순이익 2869억 원 기록

[더팩트ㅣ최승현 인턴기자] 대우건설이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4217억 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2021년 상반기 경영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4조1464억 원, 영업이익 4217억 원, 당기순이익 2869억 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이로써 대우건설은 연간 목표인 9조8000억 원의 42.3%를 달성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 2조8189억 원 △토목사업 6291억 원 △플랜트사업 4268억 원 △기타연결종속 271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은 108.7%, 당기순이익은 151% 증가한 수준이다. 매출총이익도 6492억 원(매출총이익률 15.7%)을 달성하며 59.4% 올랐다.

대우건설 측은 지난해 대비 분양사업 매출 증가, 베트남 THT 및 플랜트 부문 등의 해외 고수익 PJ 매출 반영으로 원가율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신규 수주액은 4조9195억 원으로, 올해 목표의 43.9%를 달성했다. 현재 대우건설은 지난해 말 대비 3.5% 증가한 39조4356억 원의 수주 잔고를 보유 중으로, 연간 매출 대비 4.8년 치 일감을 확보한 상태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가며 연말까지 총 3만5000여 세대에 달하는 주택을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해외에서도 나이지리아 플랜트사업 등이 수주를 앞두고 있어 올해 수주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구조적인 체질 개선 노력의 성과가 나타나면서 지난해 말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며 탄탄한 성장 기반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sh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