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네이버, '메타버스 기술' 스타트업 2곳에 투자
입력: 2021.07.21 15:33 / 수정: 2021.07.21 15:33
네이버가 메타버스 기술 관련 스타트업인 버추얼 플로우와 픽셀리티게임즈에 투자를 결정했다. /더팩트 DB
네이버가 메타버스 기술 관련 스타트업인 '버추얼 플로우'와 '픽셀리티게임즈'에 투자를 결정했다. /더팩트 DB

버추얼 플로우·픽셀리티게임즈 선택…메타버스 고도화·대중화 앞장

[더팩트│최수진 기자] 네이버 D2SF가 메타버스(확장가상세계) 기술 관련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21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쉽고 효율적인 고품질 3D 콘텐츠 저작 솔루션을 개발 중인 '버추얼 플로우' △VR(가상현실) 환경에서 다수의 유저간 실시간 인터랙션 구현 기술을 보유한 '픽셀리티게임즈'다.

버추얼 플로우는 전문 개발 지식 없이도 언리얼 엔진 기반의 고품질 3D 콘텐츠를 쉽게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고급 3D 엔진 '언리얼'은 최고 품질의 콘텐츠를 구현할 수 있어 '왕좌의 게임' 등 영화나 드라마, 게임에 두루 활용되고 있지만 높은 숙련도의 개발 역량이 필요하다.

버추얼 플로우는 언리얼 엔진의 사용성과 접근성을 대폭 향상시켜, 코딩이나 스크립트 작업이 불필요한 콘텐츠 저작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2022년 초 베타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매력적인 IP나 아트 리소스를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 기업들이 보다 쉽고 효율적으로 고품질 가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버추얼 플로우가 완성한 1차 MVP는 국내 툴 중 최초로 에픽게임즈의 메가그랜트에 선정되기도 했다.

노순보 버추얼 플로우 대표를 포함한 공동창업진은 엔씨소프트 등에서 10년간 게임 엔진 및 MMORPG를 개발한 베테랑 엔지니어들로, 법인 설립 전에 네이버 D2SF 홈페이지 공모를 통해 발굴되었다. 이번 투자로 네이버 D2SF는 버추얼 플로우의 최초 투자사가 됐다.

픽셀리티게임즈는 VR 환경에서 실시간으로 다수 유저들의 멀티 인터랙션을 구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활용한 멀티플레이 VR 구현 기술 △다수 유저의 컨트롤러 좌표값을 각각 인식해 최적화된 상호작용을 구현하는 3D 모델링 실시간 동기화 기술 등이다.

다양한 네트워크 환경에 최적화한 다중 접속 VR 콘텐츠를 개발해 한국, 미국, 중국, 독일 등에서 안정적으로 테스트를 마쳤고, '라이즈 오브 더 폴른' 등 자체 개발한 멀티플레이 VR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픽셀리티게임즈 개발진은 넥슨, 펄어비스, 스마일게이트 등 게임 개발사에서 유명 타이틀을 성공시킨 핵심 인력들로, 설립 초기부터 멀티플레이 VR R&D에 집중해 독보적인 경험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글로벌 인력들로 구성돼 있어 글로벌 콘텐츠 기획 및 제작 역량을 보유한 것도 강점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메타버스 열풍으로 가상 콘텐츠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대중화되기까지 콘텐츠 제작 및 활용 양 측면에서 여전히 한계가 크다"며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엔진 프로그래밍, 다중 접속 등 희소성 높은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으로, 고품질 가상 콘텐츠 제작 허들을 크게 낮추고 이용자 경험 차원에서도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