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업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올해 상반기 유상증조 규모 17조4000억…전년比 350% '껑충'
입력: 2021.07.13 14:14 / 수정: 2021.07.13 14:14
올해 상반기 231개 상장사가 조달한 유상증자 금액은 총 17조3953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올해 상반기 231개 상장사가 조달한 유상증자 금액은 총 17조3953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유상증자 실시 회사 수 140개사→231개사

[더팩트|윤정원 기자] 올해 상반기 200여 개 넘는 상장사가 유상증자를 통해 17조4000억 원 달하는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이 13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유·무상증자 현황'에 따르면 금년 상반기 상장사들의 유상증자 금액은 총 17조3953억 원에 달한다. 유상증자를 실시한 회사 수는 231개다. 금액과 회사 수는 전년 같은 기간(3조8756억 원·140개사)보다 각각 348.7%, 65%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42개사가 총 13조8047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166개 회사가 3조459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코넥스시장의 경우 3개사가 1316억 원어치를 조달했다.

배정방식별 유상증자 회사 수와 금액으로는 주주배정방식(24개사·9조3641억 원·53.8%)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일반공모방식(61개사·4조5197억 원·26.0%) △제3자배정방식(151개사·3조5115 억 원·20.2%) 등의 순이었다.

유상증자금액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대한항공(3조3159억 원) △한화솔루션(1조3460억 원) △포스코케미칼(1조2735억 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식수가 가장 많았던 회사는 △판타지오(2억5665만 주) △흥아해운(2억1300만 주) △대한항공(1억7361만 주) 등의 순이다.

한편, 같은 기간 상반기 상장법인의 무상증자 발행 규모는 83개사, 9억2800만 주로 집계됐다. 작년 상반기(28개사·2억5988주) 대비 회사 수는 186.2% 늘고 주식 수는 257.1% 증가했다.

garde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