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신동원 농심그룹 회장 취임 "고객·직원 눈높이 맞춘 경영 강화할 것"
입력: 2021.07.01 11:46 / 수정: 2021.07.01 11:46
농심은 최근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신동원 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전원의 찬성으로 가결했다. /농심 제공
농심은 최근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신동원 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전원의 찬성으로 가결했다. /농심 제공

"생산량 늘려 해외매출 비중 확대할 것"

[더팩트|문수연 기자] 신동원 농심 부회장이 1일 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농심은 최근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회장 선임 안건을 전원의 찬성으로 가결했다.

농심은 신동원 회장을 중심으로 '변화와 혁신을 통한 뉴 농심'을 만들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내외 경제·시장·유통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에서도 계승과 혁신을 통해 미래 성장을 이뤄나가겠다는 목표다.

신동원 회장은 이날 국내외 그룹 임직원에게 전한 취임 메시지에서 Δ내부로부터의 변화를 통한 사회적 역할 수행 Δ국내외 사업의 레벨업을 포함해 외형은 물론 국민과 함께하는 성장을 강조했다.

농심은 신동원 회장 취임과 함께 기업 슬로건을 '믿을 수 있는 식품 농심'에서 '인생을 맛있게, 농심'(Lovely Life Lovely Food)으로 바꾼다. 신뢰받는 품질과 맛, 식품 안전에 대한 철학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고객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는 동반자로 더 친근하게 다가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신동원 회장은 "보다 수평적인 기업문화 조성과 디지털 기반의 업무 혁신도 고객가치의 극대화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고객과 직원의 눈높이에 맞춘 기업경영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품질면에서 프리미엄 제품으로 소비자를 만족시키는 것에서 나아가 1인가구·MZ세대 소비자와 같은 시장 변화에 따른 라면의 변화를 주문했다. 신 회장은 취임 메시지에서 "고객에게 더 큰 만족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라면의 가치를 레벨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신동원 회장은 미국과 중국 해외시장 성장세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을 당부했다. 신 회장은 "해외시장에서 글로벌 라면기업 5위라는 지금의 성적에 만족해서는 안 된다"며 "이를 위해 생산과 마케팅 시스템을 세계 톱클래스로 재정비해야한다"고 밝혔다.

농심은 올해 연말 미국 제2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다. 제2공장에는 봉지면 1개 라인과 용기면 2개 라인을 우선 설치한다. 모두 고속 생산 라인으로 연간 약 3억5000만 개의 라면을 더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제1공장 생산량까지 합치면 연간 생산량은 총 8억5000만 개에 이른다.

농심은 국내 생산 시설을 활용해 수출물량 증산에 나선다. 기존 생산시설을 업그레이드해 생산량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앞서 구미와 안성의 생산량을 늘렸고 내년까지 안양공장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농심은 생산량을 더욱 늘려 현재 30%대인 해외매출 비중을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신동원 회장은 "1965년 당시 농심은 스타트업이었다. 임직원 모두가 젊은 피가 되어 스타트업처럼 활발하게 성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신동원 회장은 1958년 1월생으로, 지난 1980년 2월 고려대학교 화학공학과를 졸업했으며 1979년 12월 농심에 입사해 1997년 10월 농심 대표와 2000년 1월 대표이사 부회장을 역임했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