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뉴욕증시, '금리 조기 인상' 전망에 하락 마감
입력: 2021.06.17 08:08 / 수정: 2021.06.17 08:08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조기 인상 신호에 따라 하락 마감했다. /AP.뉴시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조기 인상 신호에 따라 하락 마감했다. /AP.뉴시스

다우 0.77% ↓, 나스닥 0.24% ↓

[더팩트|이민주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조기 인상 신호에 하락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각) CN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5.66포인트(0.77%) 하락한 3만4033.67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3.17포인트(0.24%) 빠진 1만4039.6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2.89포인트(0.54%) 내린 4223.7을 나타냈다.

시장은 금리 조기 인상 신호에 주목했다. 이날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0.00~0.25% 수준으로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금리 인상 시점이 앞당겨질 것으로 보는 연준 위원들도 늘어났다. 오는 2023년까지 금리가 인상될 것이라고 예상한 위원은 13명으로 지난 3월 대비 5명 늘었다.

FOMC 위원의 기준금리 전망을 찍은 점도표에 따르면 오는 2023년까지 최소 2차례 금리가 인상될 전망이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