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뉴욕증시, 물가지표 경계 속 하락…다우 0.44%↓
입력: 2021.06.10 07:35 / 수정: 2021.06.10 07:35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44% 하락한 3만4447.14로 장을 마감했다. /AP.뉴시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44% 하락한 3만4447.14로 장을 마감했다. /AP.뉴시스

S&P 500 지수, 전날보다 7.71포인트 하락한 4219.55에 마감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뉴욕 증시가 물가지표 경계 속에서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68포인트(0.44%) 떨어진 3만4447.1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71포인트(0.18%) 하락한 4219.55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3.16포인트(0.09%) 내린 1만3911.75로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10일 발표되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앞두고 조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였다.

경제학자들은 5월 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4.2% 올라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5월 중국의 생산자물가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예상보다 크게 올랐으나 소비자 물가는 기대치를 밑돌았다. 이는 기업의 비용 상승분을 아직 소비자들에 전가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됐지만. 투자자들은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는 분위기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미국 주가는 4월 중순 이후 일정한 범위 내에 머물 것으로 보이고, 이런 상태는 조만간 깨질 것 같지 않다"고 전망했다. 또한 그는 "투자자들은 물가 압력이 얼마나 심한지, 연준이 테이퍼링에 나서면 주식이 얼마나 하락할지를 보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10년물 미 국채금리는 전날 1.527%에서 장중 1.489%까지 내려갔다. 미국 국채금리는 물가 우려에도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단기간 정책을 조정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대로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