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짝퉁 車부품' 기승…현대모비스, 관세청과 불법 제조 업체 적발
입력: 2021.05.21 11:32 / 수정: 2021.05.21 11:32
현대모비스는 관세청 대구본부세관과 합동 단속을 벌여 자동차 모조 부품을 불법으로 제조해 수출한 업체를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관세청 대구본부세관과 합동 단속을 벌여 자동차 모조 부품을 불법으로 제조해 수출한 업체를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제공

브레이크 패드, 완충기 등 15만 점 상당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자동차 모조 부품 생산 및 유통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는 관세청 대구본부세관과 합동 단속을 벌여 자동차 A/S 모조 부품을 제조해 수출한 업체를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관세청 대구본부세관은 상표법 위반 혐의로 이들을 검거했다.

적발된 모조 부품은 브레이크 패드와 완충기 15만 점으로 56억 원 상당의 물량이다. 경북 김천시에 있는 해당 제조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결과 창고에서 수출 대기 중이던 모조 브레이크 패드 10만여 점과 불법 위조된 포장박스, 홀로그램, 라벨지 등이 발견됐다. 5만여 점의 브레이크 패드와 완충기는 지난 2019년 12월~2020년 11월에 걸쳐 UAE, 리비아, 알제리 등의 국가에 이미 수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업체는 현대모비스의 상표를 불법 도용해 김천에서 브레이크패드를 직접 제조, 부산항을 통해 수출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중국에서 위조 완충기를 제조해 부산항으로 반입한 뒤, 국내 통관 없이 반송하는 형태로 수출해 해외바이어의 수입조건을 충족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은 K브랜드임을 강조하기 위해 현대모비스 상표인 'BESF1TS(베스핏츠)'와 유사한 'NEW BESF1TS KOREA(뉴 베스핏츠 코리아)' 상표로 수출했다. 또한 국내 상표권의 효력이 해외에 미치지 않는다는 점을 파악해 중동 현지에 'NEW BESF1TS KOREA' 상표를 등록한 것은 물론 국내에서도 같은 상표를 특허청에 등록 신청했다가 유사상표라는 이유로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브랜드 신뢰와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세계 각국의 사법기관과 협조해 짝퉁 부품을 발본색원할 계획"이라며 "국내에도 유통 가능성이 있는 만큼 자동차 정비 시 정품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모조 부품 단속을 벌여, 지난 2019년 371억 원, 지난해는 110억 원어치를 압수해 폐기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