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마트, 베트남 사업 지분 매각…프랜차이즈로 전환
입력: 2021.05.17 17:00 / 수정: 2021.05.17 17:00
이마트가 베트남 매장 직영 운영을 중단한다. 사진은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베트남 1호점 고밥점 모습.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베트남 매장 직영 운영을 중단한다. 사진은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베트남 1호점 고밥점 모습. /이마트 제공

타코에 지분 100% 넘겨…"전략적 제휴로 사업 확장"

[더팩트|한예주 기자] 이마트가 베트남 매장 직영 운영을 중단하고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전환한다.

17일 이마트는 분기 보고서를 통해 베트남 이마트 지분 100%를 현지 기업인 타코(THACO)에 넘기고 사업을 프랜차이즈 형태로 전환한다고 공시했다.

앞서 이마트는 2015년 베트남 1호점 고밥점을 연 이후 점포 확장을 추진해왔으나 현지 인·허가 등 문제로 사업 확대에 어려움을 겪었다. 다만 베트남 매장의 수익성이 좋아 사업 확장을 위해 현지 업체와의 제휴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랜차이즈 모델은 현지 유통기업에 브랜드와 점포 운영 컨설팅 등을 수출하고 로열티를 받는 방식이다. 이마트는 지난 2016년 진출한 몽골에서도 이 같은 프랜차이즈 방식으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베트남 타코는 자동차·부동산·농축업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베트남 재계 4위 기업으로, 사업 부지와 쇼핑몰 다수를 보유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번 제휴를 통해 2025년까지 10개 이상 점포를 추가로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마트 관계자는 "타코와의 전략적 제휴로 베트남 사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이 동시에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