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이노베이션, 1년 만에 흑자 전환…배터리사업 매출 80% 급증
입력: 2021.05.13 10:07 / 수정: 2021.05.13 10:07
13일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분기 매출 9조2398억 원과 영업이익 502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13일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분기 매출 9조2398억 원과 영업이익 502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매출 9조2398억 원, 영업이익 5025억 원 달성

[더팩트|이재빈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지난 1분기 5025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13일 지난 1분기 K-IFRS 기준 매출액 9조2398억 원과 영업이익 502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 분기 대비로는 매출이 1조5622억 원, 영업이익이 7459억 원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 대비로는 매출이 1조8073억 원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조3179억 원 증가한 수치다.

다만 올해 1분기 세전이익은 5276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환 관련 손실 및 배터리 관련 소송 합의금 등이 반영된 1조301억원의 영업외손실에 따른 것이다.

사업 부문별로는 석유사업의 개선세가 뚜렷하다. 석유사업은 매출 5조8765억 원과 영업이익 4161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미국 한파에 따른 공급 차질로 정제마진이 대폭 개선되고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이 확대되며 전 분기 대비 6086억 원 증가했다.

화학사업은 매출 2조622억 원과 영업이익 1183억 원을 달성했다. PX, 벤젠 등 아로마틱 계열 제품의 스프레드 개선 및 전 분기 정기보수 종료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재고 관련 이익이 영업이익을 전 분기 대비 1645억 원이나 증가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활유사업은 미국 한파 등 글로벌 공급 차질이 심화돼 출하량이 줄어듦에 따라 판매량이 감소했다. 하지만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 영향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118억원 증가한 1371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6362억 원이다.

석유개발사업 영업이익은 판매물량 증가 및 판매단가 상승으로 전분기 대비 97억원 증가한 113억원을 기록했다.

배터리사업은 판매물량 증가로 매출액 5263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매출액(2888억 원) 보다 약 80% 늘었다. 영업손실은 해외 공장의 초기 비용 증가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약 678억 원 늘어난 1767억 원을 기록했다.

소재사업 영업이익은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중국 공장의 생산성 향상 및 원재료비 하락 등 비용 감소의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64억 원 증가한 317억 원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의 친환경 성장 주역인 배터리사업 매출액은 2019년 이후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매 분기 매출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지난해 양산에 돌입한 헝가리 1공장과 중국 창저우 공장 외에도 헝가리에 유럽 제 2공장 및 미국 조지아 주에 제 1, 2 공장 건설을 진행 중이다. 올해 1분기에는 중국 옌청과 혜주 공장이 양산을 시작했다. 향후 본격적으로 판매가 늘어나면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SK이노베이션은 2023년까지 85GWh, 2025년까지 125GWh 이상의 글로벌 배터리 연간 생산능력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전기차의 고속 성장에 따른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소재사업의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설비 증설은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생산능력은 지난해 말 연간 8.6억㎡에서 올해 말 기준 13.6억㎡로 증가될 예정이다. 올해 2분기에 중국 공장의 추가 증설이 완료 돼 신규 라인이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며 3분기에는 폴란드 공장의 양산이 예정되어 있다.

중국, 폴란드 등 해외 공장들이 추가적으로 순차 가동하게 되면 2024년 한국5.2억㎡, 중국 6.7억㎡, 폴란드 15.4억㎡으로 생산능력은 총 27.3억㎡에 달할 전망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영환경이 점차 개선되고 있어 석유화학 등 주력사업의 실적이 개선되는 동시에 신성장 사업인 배터리 및 소재사업의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친환경(Green) 중심으로 전면적, 근본적 혁신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와 소재 중심 기업(Green Energy & Material Company)으로 도약하기 위한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fueg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