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 베타 오픈…"유료 콘텐츠 실험"
입력: 2021.05.13 09:34 / 수정: 2021.05.13 09:34
네이버가 창작자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의 CBT 버전을 오픈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창작자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의 CBT 버전을 오픈했다. /네이버 제공

콘텐츠 창작에서 판매까지 가능한 고도화된 툴과 데이터 제공

[더팩트│최수진 기자] 네이버가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의 CBT 버전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창작자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콘텐츠 제작, 결제, 데이터 분석 등 고도화된 기술들이 적용된 공간이다. 네이버는 CBT 기간에 플랫폼 안정성을 높이고, 창작자와 사용자 양쪽의 피드백을 모두 검토해 상반기 중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네이버의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은 중소상공인(SME)이 활동하고 있는 스마트스토어와 구조가 비슷하다. 창작자가 콘텐츠를 쉽게 제작하고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네이버가 콘텐츠 편집, 결제, 정산 관리, 데이터 분석, 프로모션 운영 등 콘텐츠 판매에 필요한 고도화된 툴과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제공한다.

창작자는 콘텐츠 주제와 내용, 형식뿐 아니라 상품 구성이나 가격 정책 등을 모두 직접 결정한다. 콘텐츠 판매 방식은 단건 판매, 정기 결제를 통한 월간 구독권, 최대 100명까지 함께 이용 가능한 그룹 이용권 등 다양한 상품 옵션 중 창작자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CBT 버전에서는 밀레니얼을 위한 부동산 정보를 전하는 '부딩', 시사 주제를 깊이 있게 파고드는 '북저널리즘', 글로벌 테크 소식을 쉽게 제공하는 '일분톡' 등 20여 개 창작자들이 제공하는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기존에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발행하고 실험하던 창작자 집단으로 구성됐으며,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판로를 확대하거나 기존과 다른 컨셉과 내용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경우도 등장하고 있다.

사용자들은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TV, 언론사 홈 중 창작자가 원하는 채널에 신설한 '프리미엄' 탭과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 페이지(링크)를 통해 유료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사용자들이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도록, 20여 개 창작자와 함께 1개의 채널을 한 달간 무료 체험할 수 있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

네이버의 '프리미엄콘텐츠' 플랫폼을 담당하는 김은정 리더는 "하나의 주제에 대해 전문성을 가진 전문가 수준의 창작자가 성장하고 있고, 경쟁력 있는 콘텐츠에는 기꺼이 돈을 내고 감상하는 사용성이 자리 잡고 있다" 며 "창작자는 특정 분야에 관심을 갖는 유료 구독자를 만나고, 이를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여볼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된다. 네이버가 쌓아온 기술 스택을 고도화해 플랫폼의 기술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