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최태원,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서 '경제계 구심점' 역할 강조
입력: 2021.05.12 17:38 / 수정: 2021.05.12 17:38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상의가 구심점 돼 변화 만들어야"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이 취임 후 첫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경제·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대한상의의 경제계 구심점 역할을 강조했다.

12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새로 개편된 회장단 간 상견례 겸 향후 상의 역점 사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번 회의에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이순형 세아제강지주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정기옥 LSC푸드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 등 서울상의 회장단 17명이 참석했다.

회장단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의 지속 발전과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계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했다. 시대 흐름에 맞는 기업의 새로운 역할을 찾고 경제·사회 문제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는 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유했다.

회장단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기술 변화와 사회 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 발전의 새로운 모델과 사회 문제 해법을 찾는 일에 기업 부문에서도 더 적극적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자"고 뜻을 모았다.

최태원 회장은 "지금은 우리만의 입장이 아닌 국민과 정부, 그리고 국회 관점에서 문제를 재정의하고 해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 경제 현안 대응 방식에도 새로운 접근이 필요한 때"라며 "상의가 구심점이 돼 조금씩 변화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