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조선업 슈퍼사이클 왔다…세계 조선 수주, 2016년의 3배
입력: 2021.05.11 16:12 / 수정: 2021.05.11 16:12
11일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4월 누계 수주량은 1543만CGT로 전년 동기 대비 172% 증가했다. /더팩트 DB
11일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4월 누계 수주량은 1543만CGT로 전년 동기 대비 172% 증가했다. /더팩트 DB

1~4월 누계 수주량, 1543만CGT…전년 동기 대비 172% 급등

[더팩트|이재빈 기자] 글로벌 조선업의 슈퍼사이클에 대한 기대가 수치로 확인됐다. 세계 조선 수주가 5년 만에 3배 증가하는 등 급증세를 보이면서다.

11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4월 전 세계 선박 수주는 305만CGT(98척)로 나타났다. 중국이 164만CGT(53척, 54%)를 수주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 119만CGT(34척, 39%), 핀란드 8만CGT(2척, 3%) 등이었다.

1~4월 누계 수주량은 1543만CGT로 전년 동기(568만CGT) 대비 172% 증가했다. 이는 2016년 최악의 불황 시기와 비교해 3배에 달하는 규모다. 글로벌 조선의 슈퍼사이클에 대한 기대가 실제로 수치로 확인된 셈이다.

국가별 누계 수주량은 중국 705만CGT(248척, 46%), 한국 682만CGT(171척, 44%), 일본 103만CGT(35척, 7%) 등이다. 다만 같은 시기 중국은 자국 발주가 전체 248척 중 절반에 가까운 114척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종별로는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대형 LNG선(14만㎥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은 증가한 반면 S-Max급 유조선, A-Max급 유조선은 감소해 대형 선박 발주 증가세가 뚜렷하다. 지난해 1~4월 59만CGT(8척)이었던 1만2000TEU급 이상 컨테이너선의 발주는 올해 1~4월 들어 636만CGT(108척)으로 978% 증가했다. 같은 기간 발주가 전혀 없었던 대형 LNG선은 51만CGT(6척)로 늘었고 초대형 유조선도 39만CGT(9척)에서 116만CGT(27척)으로 197% 증가했다.

수주잔량은 2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하는 추세다. 4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3월 말 대비 95만CGT(1%) 증가한 7695만CGT를 기록했다.

한국은 수주 호조세에 힘입어 지난해 4월 대비 16% 증가한 2472만CGT의 수주잔량을 보였다. 이는 2016년 6월 2545만CGT 이후 최대치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98만CGT(38%)에 이어 한국 2472만CGT(32%), 일본 837만CGT(11%) 순으로 나타났다. 수주잔량 증감은 중국이 73만CGT(3%) 증가했고 한국은 48만CGT(2%) 늘었다. 일본은 24만CGT(3%) 감소했다.

4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보다 소폭 상승한 134p를 달성했다. 3월 대비 선종별 선가 추이는 △초대형 유조선 9050만 달러 → 9,300만 달러 △S-max 유조선 6050만 달러 → 6200만 달러 △A-max 유조선 4950만 달러 → 5050만 달러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 1억1300만 달러 → 1억2050만 달러 등이다. LNG선(17만4000㎥)은 1억8800만 달러로 전월과 동일했다.

fueg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