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중고차 시장 개방해야" 車시민엽합 온라인 서명 10만 명 돌파
입력: 2021.05.10 18:48 / 수정: 2021.05.10 18:48
자동차시민엽합은 지난달 12일 시작한 중고차 시장 전면 개방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 참가자 수가 시행 28일 만에 10만 명을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더팩트 DB
자동차시민엽합은 지난달 12일 시작한 중고차 시장 전면 개방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 참가자 수가 시행 28일 만에 10만 명을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더팩트 DB

자동차시민연합 "정부, 소비자 원하는 결론 내놔야"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자동차시민연합은 지난달 12일부터 시작한 중고차 시장 전면 개방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 운동 참가자 수가 10만 명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자동차시민연합 관계자는 "현재 중고차 시장 개방 논의가 3년째 지지부진 하는 가운데 소비자들은 하루빨리 중고차 시장이 전면 개방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명 운동에 참여한 소비자들은 기존 중고차 시장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면서, 자신의 피해 사례 접수는 물론 미래 중고차 시장에 대한 희망 사항을 제안했다"라며 "서명 운동을 계기로 중고차 시장 변화의 필요성을 공감하는 장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동차시민연합에 따르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소비자들의 불만 의견은 '허위 매물 뿌리 뽑아달라', '사기당하고 돈 날리고, 매매상은 모른 체해도 소비자들은 법을 몰라서 아무것도 못 한다' 등 허위·미끼 매물과 사기 판매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시장 환경 개선이었다.

이외에도 '중고차는 서민의 발이다. 믿고 살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달라', '중고차는 수백수천만 원에 달하는 고가 상품임에도 유일하게 소비자가 대접받지 못하는 시장이다', '고질적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있다', '절대적으로, 적극적으로 (시장 개방을) 지지하며 참여한다' 등의 의견이 접수됐다.

접수된 피해 사례에서 소비자들이 공통으로 지적한 것은 피해 이후 관할 구청에 신고해도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민사소송 외에는 마땅한 구제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주최 측은 이번 온라인 서명 운동에 참여한 10만여 소비자의 호응과 절실함에 힘입어 ‘국회 국민 동의 청원’ 추진과 함께 주무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에도 내용을 전달할 계획이다.

임기상 자동차시민연합 대표는 "한 달도 안 돼 10만 명이 넘는 소비자가 서명에 참여한 것은 중고차 시장의 변화를 바라는 불만의 표출이다. 정부는 더 이상의 중고차 시장 혼란과 소비자 피해를 막아야 한다"며 중고차 시장 전면 개방에 대한 조속한 결정을 촉구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