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정부 백신 정책 55점…10명 중 6명 "집단 면역은 내년 하반기"
입력: 2021.05.09 13:33 / 수정: 2021.05.09 13:33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해 우리 국민은 100점 만점에 55.3점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더팩트 DB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해 우리 국민은 100점 만점에 55.3점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더팩트 DB

국민 67.4% "백신 여권 도입 시 경제 활성화에 도움"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우리 국민은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해 100점 만점에 평균 55.3점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국의 집단 면역 시기에 대해 10명 중 6명이 '내년 하반기'로 예상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한국 백신 보급과 백신 여권 도입'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우리 국민은 정부의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해 100점 만점에 평균 55.3점으로 평가했다. 한국의 집단 면역 시기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0.8%가 내년 하반기까지로 내다봤다. 2023년 이후까지 내다본 응답자도 29.3%나 차지했다. 반면 정부 목표인 올해 11월은 단 9.9%만이 가능할 것으로 응답했다.

백신 여권 도입 시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국민들은 67.4%에 달했다.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는 국민은 11.7%에 불과했다.

백신 여권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여행(해외 36.4%, 국내 24.0%)으로 나타나 국민들은 자유로운 여행에 대한 욕구가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공연장 등에서 문화생활(19.3%)', '자유로운 레스토랑 외식(13.3%)' 등이 꼽혔다.

백신 여권 활성화의 전제 조건으로는 응답자의 62.0%가 '충분한 백신 확보를 통한 국내 백신 접종률'을 꼽았다. '주요 국가들의 백신 여권 도입 여부 및 합의'는 2위였다.

백신 여권 통용을 위해 인정 가능한 백신 종류(복수 응답)를 묻자 전반적으로 의견이 분산된 가운데, 현재 안전성 논란이 제기된 아스트라제네카(AZ)와 얀센 백신도 인정할 수 없다는 의견이 21.1%에 달했다.

최근 일각에서 도입이 거론되는 러시아 스푸트닉5는 7.8%, 아세안과 남미 등에서 접종되고 있는 중국 시노팜과 시노벡은 단 1.2%만이 인정한다고 응답했다.

빠른 경제 회복 차원에서 백신 여권 우선권을 줄 필요가 있는 직업군으로는 '해외 출장이 긴요한 기업체 임직원(43.5%)'이 꼽혔다. '국가 간 공조를 협의할 공무원(24.1%)', '최신 학술연구가 필요한 학계와 유학생(15.7%)',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예·스포츠업계 종사자(9.8%)'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경제인들에게 백신 여권 우선권 부여에 대해 83.3%(적극 39.9%, 비교적 43.4%)가 찬성을 한다고 응답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우리 국민들은 경제 활성화에 백신 여권의 도입이 도움 된다는 입장"이라며 "해외 출장이 필요한 기업인들의 우선권 부여에도 긍정적으로 조사된 만큼 최근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외 출장을 앞둔 기업인들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 정책 역시 더욱 속도감을 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