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자동차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280마력 강심장' 현대차, '코나 N' 세계 최초 공개
입력: 2021.04.27 16:00 / 수정: 2021.04.27 16:00
현대차가 27일 브랜드 첫 번째 고성능 SUV 코나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27일 브랜드 첫 번째 고성능 SUV '코나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제공

제로백 5.5초, 최고속도 시속 240km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의 첫 번째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N'이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는 27일 온라인을 통해 '현대 N Day' 행사를 열고, 코나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코나 N은 2.0 ℓ 터보 GDI엔진과 8단 습식 DCT(듀얼 클러치 변속기)의 적용으로 '벨로스터 N' 대비 5마력에 4kgf∙m만큼 성능이 향상된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일시적으로 터보 부스트압을 높여 출력을 향상시켜주는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하면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을 올릴 수 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5.5초(런치컨트롤 작동 기준)다.

아울러 N 모델의 3대 DNA 가운데 하나인 전자식제한장치(e-LSD)를 적용, 급격한 코너링에서도 구동륜에 최적의 토크를 배분함으로써 언더스티어 를 억제하고 예리하게 커브길을 공략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물론 △N 그린 쉬프트(NGS) △N 파워 쉬프트(NPS) △N 트랙 센스 쉬프트(NTS)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런치 컨트롤 등을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2.0 ℓ 터보 GDI엔진과 8단 습식 DCT가 적용된 코나 N은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현대차 제공
2.0 ℓ 터보 GDI엔진과 8단 습식 DCT가 적용된 코나 N은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현대차 제공

특히 코나 N은 세단과 해치백에 비해 무게중심이 높은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남양연구소와 독일의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여러 번의 테스트를 거쳐 서스펜션 설정을 조율했다.

컴퓨터 게임 화면을 연상하게 하는 N 전용 그래픽 인터페이스 역시 눈여겨 볼만하다. 코나 N의 계기반은 기존 RPM과 속도계 2서클로 이루어진 통상적인 디자인에서 벗어나 △RPM △속도계 △기어 단수 △변속 표시등을 동시에 표현해주는 1서클 디자인도 함께 제공한다. 계기반의 남은 공간에는 △유온 △냉각수온 △토크 △터보압 등의 고성능 특화 정보가 표시된다.

또한, 레이스 트랙을 한 바퀴 주행할 때 걸리는 시간을 기록해주는 '랩 타임 측정장치'와 서킷에서 운전자의 동선을 추적해 기록해주는 'N 트랙 맵' 기능 등 고성능 전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도입했다.

디자인을 살펴보면, 전면부는 N 로고가 부착된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함께 다크 크롬 현대 로고, 기본차 대비 사이즈가 증대된 N 전용 퍼포먼스 휠과 235/40R19의 UHP 타이어, 프론트 립 스포일러, 더블 윙타입 리어 스포일러, 사이드 실 몰딩 등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하는 요소가 곳곳에 적용됐다.

실내 역시 스웨이드 소재와 시트 측면 지지를 위한 사이드 볼스터가 적용된 N 전용 시트와 스티어링 휠, 기어 노브, 핸드 브레이크, 메탈 페달 등 고성능 전용 디테일 요소를 대거 반영했다.

코나 N의 실내에는 웨이드 소재와 시트 측면 지지를 위한 사이드 볼스터가 적용된 N 전용 시트와 스티어링 휠, 기어 노브, 핸드 브레이크, 메탈 페달 등 고성능 전용 디테일 요소가 대거 적용됐다. /현대차 제공
코나 N의 실내에는 웨이드 소재와 시트 측면 지지를 위한 사이드 볼스터가 적용된 N 전용 시트와 스티어링 휠, 기어 노브, 핸드 브레이크, 메탈 페달 등 고성능 전용 디테일 요소가 대거 적용됐다. /현대차 제공

한편, 현대차는 이날 행사에서 N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네버 저스트 드라이브'를 소개했다.

현대차는 N 브랜드 필름을 통해 드라이빙의 매 순간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표현함과 동시에 전기·수소연료 등 점차 다변화되는 자동차의 동력원에도 변치 않는 운전의 즐거움을 지속해서 추구하겠다는 N 브랜드의 철학을 설명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부사장)은 "N은 지난 2015년 공개한 고성능 수소연료전기 컨셉카인 '2025 비전 GT'를 기점으로 지속가능한 퍼포먼스의 비전 실현을 목표로 발전해왔고, 전기나 수소연료, 혹은 두 기술이 융합된 고성능도 검토하고 있다"며 "움직이는 연구소 개념인 'RM' 프로젝트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고성능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마하고 미래 고성능 전동화 시장을 선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