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쌍용차, 1·2월 이어 3·4월도 직원 월급 50%만 지급 검토
입력: 2021.03.20 11:35 / 수정: 2021.03.20 11:37
유동성 위기를 겪는 쌍용차가 지난 1, 2월에 이어 3월과 4월에도 직원 급여를 50%만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 제공
유동성 위기를 겪는 쌍용차가 지난 1, 2월에 이어 3월과 4월에도 직원 급여를 50%만 지급할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 제공

쌍용차, HAAH오토모티브와 협상 지연…급여 지급 노사 협의 중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쌍용자동차(쌍용차)가 지난 1, 2월에 이어 3월과 4월 직원 급여를 50%만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노사는 임금 지급 방안을 두고 협의를 진행 중이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 1월과 2월에도 직원 임금 50%의 지급을 유예한 바 있다.

당시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고육지책의 일환으로 1월과 2월 급여를 부분적으로 지급할 수밖에 없다"라며 직원들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쌍용차는 지난 11일 인도중앙은행(RBI)이 회사 대주주인 마힌드라의 쌍용차 보유지분(74.65%) 감자를 승인하면서 P플랜(단기법정관리) 추진을 위한 고비를 한차례 넘겼지만, 유력 투자자로 알려진 HAAH오토모티브와 매각협상 지연으로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 결정이 다음 달까지 미뤄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여기에 산업은행에서도 최근 쌍용차 측에 금융지원 검토를 위한 방안을 강구해 채권단에 먼저 제시하라며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실제로 최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쌍용차 대표 및 노조위원장과 만나 "'생즉사 사즉생(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 하면 살 것)'의 각오로 잠재적 투자자와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ZUM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1개
  • 해당매체에서 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