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게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넥슨 "강화·합성 확률까지 모두 공개"…'메이플스토리'부터 적용
입력: 2021.03.05 13:38 / 수정: 2021.03.05 14:33
넥슨이 5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자사 서비스 게임 확률과 관련해 입장을 알렸다. /더팩트 DB
넥슨이 5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자사 서비스 게임 확률과 관련해 입장을 알렸다. /더팩트 DB

[더팩트 | 최승진 기자] 아이템 확률 논란에 휩싸인 넥슨이 관련 정보를 공개한다. 이를 검증하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한다. 사실상 모든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초강수를 꺼내든 것이어서 게임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넥슨은 5일 "기존에 공개해온 캡슐형 아이템은 물론 유료 강화·합성류 정보까지 전면적으로 공개하고 이를 검증할 수 있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서비스 중인 주요 PC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이다. 최근 이슈가 됐던 '메이플스토리' 정보를 먼저 공개한 뒤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까지 확률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넥슨은 "기존에 공개해왔던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에 더해 유료 인챈트(강화) 확률까지 공개하는 작업을 순차적으로 실행한다"며 "향후 서비스하는 신작 게임에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넥슨은 최근 이용자들을 혼란스럽게 했던 무작위, 랜덤 등 용어 사용은 쓰지 않기로 했다. 그동안 무작위, 랜덤, 임의라는 표현은 이용자는 물론 넥슨 내부에서도 혼용해서 사용됐다.

이와 관련, 넥슨은 "앞으로 이용자들이 분명하게 내용을 알 수 있도록 명확한 원칙에 따라서 용어를 쓰도록 하겠다"며 "확률과 관련된 용어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연관된 확률표 등을 추가로 제공해서 논란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새로 도입하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에 대해 넥슨은 "확률 내용은 이용자들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요소가 발견되면 빠르게 조치하는 시스템을 만들 것"이라며 "연내 적용이 목표이고 오픈 API 방식으로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이날 사내 공지를 통해 '변화를 시작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는 "이용자들이 넥슨과 넥슨 게임 그리고 게임에 대한 우리 사회의 눈높이가 달라지고 있는데 저부터가 이와 같은 변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반성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여러 준비와 정돈 작업을 거쳐 게임별로 이용자를 위한 투명한 정보 공개라는 대원칙이 녹아들어 가는 작업들을 꾸준히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shai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