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생활경제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매일유업 앱솔루트,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 응원 '하트밀 박스' 전달
입력: 2021.03.04 14:57 / 수정: 2021.03.04 14:57
매일유업이 지난 3일 페닐케톤뇨증(PKU) 환아 대상으로 하트밀 박스 후원 전달식을 가졌다. /매일유업 제공
매일유업이 지난 3일 페닐케톤뇨증(PKU) 환아 대상으로 하트밀 박스 후원 전달식을 가졌다. /매일유업 제공

매일유업, 국내 유일 선천성 대사이상 특수분유 12종 21년째 개발 및 생산

[더팩트|문수연 기자] 매일유업이 지난 3일 페닐케톤뇨증(PKU) 환아 대상으로 하트밀 박스 후원 전달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하트밀 박스는 지난해 매일유업이 진행한 하트밀 캠페인의 수익금으로 마련됐다. 하트밀 박스는 PKU환아를 위한 의류, 가정용 난방텐트, 타이벡 친환경 장바구니와 PKU환아도 먹을 수 있는 매일유업 제품 4종으로 구성돼 있다.

하트밀 캠페인은 국내 인구 5만 명 중 1명꼴로 앓고 있는 희귀 질환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을 알리고, 환아와 가족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된 캠페인이다. 매일유업은 외식이 어려운 환아와 가족들을 위해 외식 행사인 '하트밀 만찬'도 진행했지만,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임이 어려워진 상황을 고려해 하트밀 박스에 집중하기로 했다.

매일유업은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하트밀 캠페인을 진행하며 '하트밀 보온 물주머니'를 판매했고, 그 수익금 전액으로 하트밀 박스를 마련했다. 하트밀 보온 물주머니는 한 달 동안 1000개가 판매되며 많은 성원을 받았다.

페닐케톤뇨증(PKU)은 선천성 대사 이상 질환 중 하나로, 단백질 등 필수 영양소를 분해하는 효소가 부족하거나 만들어지지 않는 희귀 질환이다. 이 때문에 페닐케톤뇨증 환아는 모유는 물론 쌀밥이나 빵, 고기 등을 자유롭게 섭취하기 어렵고 평생 특수분유나 저단백 식품만으로 영양소를 섭취해야 한다. 식이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할 경우 분해하지 못하는 아미노산과 대사산물이 축적돼 운동발달 장애, 성장 장애, 뇌세포 손상 등이 발생하거나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매일유업은 단 한 명의 아이도 소외되지 않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어야 한다는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선천성 대사 이상 질환 환아의 건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작년 캠페인은 고객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통해 성황리에 마칠 수 있었다. 하트밀 박스를 통해 선천성 대사 이상 질환 환아에 대한 많은 분들의 응원이 전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