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신한금융, 사외이사 후보 4명 신규 선임 추천
입력: 2021.03.03 17:08 / 수정: 2021.03.03 17:08
신한금융지주는 3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4명의 신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신한금융지주는 3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4명의 신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정기주주총회, 3월 25일 개최 결정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신한금융지주는 3일 정기 이사회를 열어 2021년 정기주주총회 일시 및 안건을 확정하고 4명의 신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2021년 정기주주총회는 3월 2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20층 대강당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주주총회에서 상정될 안건은 △제20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 이사보수 한도 승인이다.

신한지주 이사회는 이날 △곽수근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명예교수 △배 훈 변호사법인 오르비스 변호사 △이용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임상교수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과 교수 등 총 4명의 사외이사 후보를 신규 선임 추천했다.

신한지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주주 추천 사외이사 후보 3명과 더불어 롱리스트 단계에서 실시한 평판조회 결과와 최종 후보군(숏리스트) 단계의 심층 검증 결과 등을 토대로 면밀한 검증을 거친 1명의 사외이사 후보를 최종 후보자로 선정했다.

곽수근 후보자는 주주 IMM PE가 추천한 회계학을 전공한 회계 분야의 전문 석학으로 오랜 기간 회계학 교수로 재직하며 다방면의 학회, 공공기관 자문위원 활동 경험과 더불어 다양한 기업의 사외이사로 재직한 경력을 보유했다.

배훈 후보자는 주주추천 공모제를 통해 잠재 후보군(롱리스트)에 편입된 재일 한국인 변호사로서 한일 기업 법무 자문을 하고 있으며, 이용국 후보자와 최재붕 후보자는 각각 주주인 어피니티 에쿼티 파트너스와 베어링 프라이빗 에쿼티 아시아의 추천을 받았다.

신한지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신임 사외이사의 추천 사유와 관련해 "새로 선임될 예정인 4명 후보자 모두가 주주가 추천한 사외이사로 앞으로 신한지주 이사회는 각계각층의 주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회사의 성장 및 발전은 물론 금융 소비자 보호 및 다양한 이해관계자 가치 제고를 위한 활동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신한지주에서 6년의 임기를 채운 박 철 이사와 히라카와 유키 이사, 그리고 필립 에이브릴 이사는 금년 3월 정기주총을 끝으로 퇴임한다.

아울러 신한지주 이사회는 금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박안순(대성상사 주식회사 회장), 변양호(VIG파트너스 고문), 성재호(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윤재(前대통령재정경제비서관), 최경록(㈜CYS 대표이사), 허용학(First Bridge Strategy Ltd. CEO) 6명의 사외이사에 대해서는 재선임 추천하고,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을 기타비상무이사로 재추천했다.

또한 이날 동시에 개최한 감사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는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곽수근 후보자를 신규 선임 추천했다. 또한 사외이사 중 성재호, 이윤재 후보자 2명을 감사위원 후보로 재추천했다.

이날 후보로 추천된 사외이사 후보 및 감사위원 후보들은 다음 달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 승인을 받아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