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신한카드, 메리츠증권·가이온과 데이터사업 MOU 
입력: 2021.02.24 12:05 / 수정: 2021.02.24 12:05
신한카드는 메리츠증권, 가이온과 국내 거시경제와 산업전반에 대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 참석한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왼쪽부터)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메리츠증권, 가이온과 국내 거시경제와 산업전반에 대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 참석한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왼쪽부터)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거시경제 산업전반에 대한 공동연구 및 신사업모델 개발

[더팩트│황원영 기자] 신한카드는 메리츠증권, 가이온과 공동으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은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진행됐다.

앞으로 신한카드는 가계소비 빅데이터와 각종 비정형 데이터에 메리츠증권의 자본시장 분석 역량을 접목해 국내 거시경제 및 산업별 이슈 분석에 활용하고 새로운 투자 콘텐츠 및 대체 데이터를 발굴,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가령 코로나19와 같은 대형 재난상황에서 가계 소비 데이터를 비롯한 다양한 데이터를 융복합한 대체 데이터로 거시경제 추이와 자본시장의 영향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주요 산업별 효과 분석이나 인구통계학적 분석을 활용해 각종 추천정보 제공 등에 다방면으로 활용 가능하다.

또한, 데이터 융합 및 고도화 작업을 진행해 각종 비즈니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조회·분석·구매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 플랫폼 모델을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메리츠증권 및 가이온과 자본시장 데이터 사업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 사업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신한카드는 '국민·공공기관·민간기업 모두가 상생하는 사회적 빅데이터 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2014년 이후 기관 및 기업의 데이터 프로젝트 300여개를 수행한 바 있다.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다양한 데이터의 융복합을 통해 거시경제 및 산업연구 분야에서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서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O, 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 프로젝트와 연계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won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