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부동산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26㎡ 2세대→52㎡ 1세대'…LH,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 사업 발주
입력: 2021.02.17 15:38 / 수정: 2021.02.17 15:38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내달 초 약 1조1900억 원 규모의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세대통합형 도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내달 초 약 1조1900억 원 규모의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세대통합형 도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제공

올해부터 2년간 총 4만5000세대 대상…1조1900억 원 규모

[더팩트|윤정원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는 3월부터 2년간 1조1900억 원을 투입해 노후 공공임대주택 4만5000여 세대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7월 발표된 정부의 그린뉴딜정책 참여의 일환이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영구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제고하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게 골자다. △고성능 단열재 및 창호 시공 △고효율 LED 조명‧콘덴싱 보일러‧복합 환기 시스템 설치 △태양광 패널 및 승강기 회생제동 장치 설치 등이 포함된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리모델링 사업은 △세대통합 리모델링 △단일세대 리모델링 등 건설임대 대상 사업과 다가구 등 매입임대 시설개선 사업으로 나뉜다. 이번 사업은 건설임대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은 맞닿은 소형 면적 주택(26㎡) 2세대의 비내력벽을 철거해 52㎡ 1세대로 통합하는 방식이다. 리모델링 후 다자녀가구나 신혼부부 등에 공급한다. 단일세대 리모델링은 기존 노후 영구임대주택을 대상으로 에너지저감 기술과 친환경 자재를 적용한 리모델링 후 대학생, 주거약자 등 1인 가구에 공급하는 사업이다.

LH는 올해 그린리모델링 2개년 사업 통합 발주계획을 수립해 오는 3월 초 발주, 6월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규모는 1조1900억 원, 총 4만5000여 세대 수준이다. 발주는 지역별 권역으로 나누어 진행하며, 각 권역별 발주 금액은 약 1000억 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LH 관계자는 "신규 건설과 별개로 추진되는 기존주택 대상 리모델링 사업이지만 총 사업금액이 1조 원 이상인 대규모 정책 사업"이라며 "건설산업 업역개편에 맞춰 전문성을 갖춘 건설업체 참여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에너지성능 강화와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