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게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넥슨 "우수 인재 확보"…신입 연봉 5000만원 시대 연다
입력: 2021.02.01 15:36 / 수정: 2021.02.01 15:36
넥슨이 우수인재 확보를 통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금체계를 대폭 상향 개편한다. /더팩트 DB
넥슨이 우수인재 확보를 통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금체계를 대폭 상향 개편한다. /더팩트 DB

[더팩트 | 최승진 기자] 넥슨이 직원 올해 연봉을 일괄적으로 800만 원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전사 평균 인상률은 지난해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한 13%로 연차가 낮을수록 더 높은 인상률을 적용 받게 된다. 지난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직원들에 대한 보상 차원의 성과급 또한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으로 별도 지급할 예정이다.

넥슨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전략과 우수 인재 확보를 통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금체계를 대폭 상향 개편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신입사원의 초임 연봉을 개발직군 5000만 원, 비개발직군 4500만 원으로 크게 상향 적용한다. 넥슨 측은 "고용노동부에서 공개한 직원 500명 이상 대기업의 지난해 대졸 신입 사무직 근로자의 평균 연봉이 3347만 원임을 감안할 때 국내 기업 중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이사는 "지난해부터 넥슨이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어떤 경쟁력을 갖춰야 할지 많은 고민을 해왔다"며 "일회성 격려보다는 체계적인 연봉 인상을 통해 인재 경영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성과에 대한 보상 지급 기조도 달라진다. 큰 성과를 낸 조직과 개인에게는 그에 걸맞은 최고 수준의 성과급을 지급해 직원들의 열정과 동기부여를 극대화시킬 방침이다. 이를 통해 우수 인재들이 높은 성취감을 갖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강민혁 넥슨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원 티어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앞서가기 위해서는 실력과 열정을 겸비한 맨파워 강화가 필수"라며 "기존 임직원뿐만 아니라 분야별 최고의 인재들이 넥슨에 합류해 함께 큰 성과를 내고 최고 대우를 받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어 초격차를 뛰어넘는 질주 모드로 본격적으로 돌입하고자 하는 경영진의 포커싱 전략"으로 배경을 설명했다.

넥슨은 우수 인재 영입에 가속도를 내기 위해 지난 2018년 이후 중단된 신입과 경력직 공채도 올 상반기 내 재개할 계획이다.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하는 동시에 이를 통해 신규개발 프로젝트, AI 연구, 사업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투자를 공격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사회와 함께하는 나눔 실천을 위한 행보도 더욱 폭을 넓힐 계획이다.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부 문화 확산을 독려하기 위해 직원, 조직, 개별 프로젝트 기부금액과 동일한 금액만큼 회사가 함께 기부하는 '더블유 기부 캠페인'도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한다.

초중등생 대상 코딩 교육 플랫폼 투자를 확대해 미래 IT 핵심 인재의 발굴 및 성장을 돕고 국내 최초로 앞장서 진행해왔던 어린이 병원 건립 지원 등 사회 취약계층을 살피는 사회 상생형 공헌 방안도 더욱 적극적으로 찾아 나설 예정이다. 국내 최대 지식공유 콘퍼런스로 자리매김한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를 온라인으로 전환해 전문성을 갖춘 임직원들의 재능기부로 지식과 경험, 노하우를 공유하는 문화를 더욱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정헌 대표이사는 "우수 인재에 대한 전폭적 투자 전략을 바탕으로 누구나 다니고 싶은 회사를 만들고 회사의 성과를 사회에 기여하고 환원하는 노력을 통해 사회에서도 사랑받는 회사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shai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