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지난해 한국 경제 -1% 역성장…외환위기 이후 최저
입력: 2021.01.26 08:50 / 수정: 2021.01.26 08:50
한국 경제가 지난해 -1% 역성장하면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암울한 한 해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더팩트 DB
한국 경제가 지난해 -1% 역성장하면서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암울한 한 해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더팩트 DB

외환위기 이후 가장 암울한 한 해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지난해 한국 경제 규모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줄어들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이 전 분기 대비 1.1%로 집계됐다고 26일 발표했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1분기(-1.3%)와 2분기(-3.2%) 연속 뒷걸음친 뒤 3분기와 4분기 각각 2.1%, 1.1% 반등했다.

지난해 연간 GDP 성장률은 -1%로 집계됐다. 외환위기 당시였던 1998년(-5.1%) 이후 22년 만의 역성장이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민간소비가 코로나19 재유행에 타격을 입었다. 서비스(음식숙박·운수) 및 재화(음식료품 등) 소비가 모두 위축돼 민간소비가 1.7% 감소했다.

수출은 반도체·화학제품 중심으로 5.2% 늘었다. 수입도 기계·장비 등을 위주로 2.1% 증가했다.

경제 성장률에 대한 순수출 기여도는 1.3%포인트인 반면 민간소비는 -0.8%포인트였다. 수출이 성장률을 1.3%포인트 끌어올렸지만, 민간소비가 0.8%포인트 주저앉혔다는 의미다.

건설투자도 건물·토목 건설이 모두 증가하면서 6.5% 확대됐다. 설비투자는 2.1% 줄었다.

업종별 성장률의 경우 제조업 2.8%, 농림어업 4.9%, 서비스업 0.4%, 건설업 2.6%, 전기가스수도업 5.9% 등이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악화 탓에 실질 GDP 성장률(1.1%)보다 낮은 0.7%를 기록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