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10세 이하 상장사 주주 151명…600억 원 넘게 보유한 주주도
입력: 2021.01.24 12:00 / 수정: 2021.01.24 12:00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10세 이하 특수관계인 주주가 151명으로 파악됐다. /더팩트 DB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10세 이하 특수관계인 주주가 151명으로 파악됐다. /더팩트 DB

'솔브레인홀딩스' 회장 손녀 보유지분 가치 602억 원 달해

[더팩트|윤정원 기자]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10세 이하의 특수관계인 주주가 150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금액이 10억 원을 넘는 주주도 30명에 달했다.

24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상장사 대주주 특수관계인 지분공시에 나타난 10세 이하 주주는 모두 151명이다. 지난 2019년 말에는 130명이었는데, 1년여 새 21명 증가했다. 이들은 대부분 주식을 가족과 친척들로부터 증여받았고, 일부는 상속받았다.

1인당 평균 주식 가치는 8억7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평가금액이 1억 원이 넘는 주주는 91명이었다. 28명은 평가금액이 10억 원을 넘어섰다.

보유금액이 가장 많은 주주는 반도체 소재업체인 '솔브레인홀딩스' 정지완 회장의 손녀 정 모 양(8)으로 나타났다. 정 양은 지난해 6월 아버지 지분 2.41%를 상속받았다. 보유지분 가치는 602억 원이다. 100억 원 넘게 보유한 10세 이하 주주는 정 양이 유일하다.

정 양을 제외하면 10세 이하 주주 1인당 평균 보유금액은 4억7600만 원이었다. 정 양 다음으로는 '하나제약' 일가의 강 모 양(10세)과 박 모 군(10세)이 각각 32억9000만 원으로 지분 가치가 높았다.

한편, 지난해에는 58명이 새로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태어난 지 1년도 안 돼 주주가 된 이들도 3명이었다. '한일철강' 엄정헌 회장의 손자는 태어나자마자 회사 지분의 2.91%를 증여받았다. 평가금액은 17억8500만 원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손자·손녀에게 주식을 증여하면 자식에게 증여했을 때의 이중과세를 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주가 변동성이 컸던 지난해에는 1세가, 2세가 아닌 3세에게 주식을 증여하는 사례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