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유통업계 체감경기 '암울'…대형마트 역대 최저
입력: 2021.01.13 14:09 / 수정: 2021.01.13 14:09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면서 소매유통업이 올해 1~3월에도 부진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민주 기자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면서 소매유통업이 올해 1~3월에도 부진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민주 기자

대한상의, 경기전망지수 발표…유통규제 철폐·완화 주문

[더팩트|이민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해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 대상으로 조사한 '2021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8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85였던 지난해 4분기보다 하락한 수치다. RBSI는 수치가 100 이하면 경기가 악화할 것이라고 보는 업체가 많음을 나타낸다. 100 이상이면 반대다.

업태별로 대형마트와 편의점 전망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대형마트는 지난 분기 대비 11P 하락해 역대 최저 전망치 43을 기록했다. 근거리·소량 구매 트렌드 확산과 이커머스, 슈퍼마켓 등 경쟁 업태와의 경쟁이 치열해지며 시장 상황이 녹록지 않은 가운데다, 지난해 11월 영업시간 규제의 5년 추가 연장법안 개정에 대한 실망감이 기대감 하락에 한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편의점은 61로 지난 분기 대비 17P 하락하며 업태 중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1분기가 유동인구가 줄어드는 동절기인 데다 온라인쇼핑, 배달서비스 플랫폼 등 경쟁 채널의 증가와 이들 채널의 식품·간편식품 강화 전략이 매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백화점 지난 분기 대비 전망치가 소폭 상승하며 기준치에 근접한 98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이라는 부정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2월 명절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함께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슈퍼마켓 전망지수는 4P 상승한 65다. 식품 소비 트렌드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되는 긍정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쇼핑, 퀵커머스 등 당일배송 업체들과의 경쟁 심화로 전망치는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온라인·홈쇼핑 업종이 유일하게 기준치(100)를 넘겼다. 114를 기록한 온라인·홈쇼핑은 온라인장보기, 홈코노미 트렌드가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지난 분기에 이어 기준치를 크게 상회했다.

이에 소매유통업체는 정부가 유통규제 철폐, 완화와 추가 재난지원금 배포 등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지원책으로는 △유통규제 철폐·완화(35%), △추가 재난지원금 배포(29%) △자금·세제 지원(24%) 요청했다. 소비 활성화를 위해서 추가 재난지원금 배포(28.9%. 복수응답), 코로나 극복을 위한 자금·세제 등 지원(24.4%)이 뒤를 이었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범국가적인 소비진작책이 절실하고, 유통업계 경쟁구도의 변화를 반영해 현행 오프라인 유통 규제도 재검토가 요구된다"면서 "정치권에서는 오히려 유통규제 강화에 대한 움직임이 있는데 유통규제 실효성, 소비자 후생, 유통산업 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