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 "美 플러그파워 투자 5일 만에 지분 가치 2조 상승"
입력: 2021.01.13 13:30 / 수정: 2021.01.13 13:30
SK는 플러그파워의 성장세에 시장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으며, SK의 지분 가치가 투자 5일 만에 2조 원 상승했다고 13일 밝혔다. /SK 제공
SK는 플러그파워의 성장세에 시장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으며, SK의 지분 가치가 투자 5일 만에 2조 원 상승했다고 13일 밝혔다. /SK 제공

플러그파워 성장세에 시장 기대감 증폭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최근 SK가 투자한 미국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의 주가가 상승하면서 SK 지분 가치도 2조 원 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SK에 따르면 투자 발표 이후 상승세를 이어온 플러그파워의 주가는 12일 66달러로 마감해 SK의 주당 취득가액 29달러 대비 130% 상승했다. SK의 지분 가치는 2배 이상 치솟았으며, 이번 투자로 SK의 보유 지분 가치 상승분만 벌써 2조 원을 넘어섰다. 플러그파워의 시가총액은 34조 원 규모로 늘었다.

이는 SK 투자 5일 만에 거둔 성과다. 앞서 SK와 SK E&S는 지난 7일 수소 사업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플러그파워 지분 9.9%를 15억 달러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플러그파워 주가는 SK 지분 투자 소식에 이어 12일 플러그파워와 프랑스 르노 그룹이 유럽 내 중소형 수소 상용차 시장 공략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는 발표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플러그파워와 르노 그룹은 합작법인을 통해 유럽 내 연료 전지 기반 중소형 상용차 시장 30% 이상 점유를 목표로 프랑스에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과 최첨단 수소 차량 생산 라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과 아시아에서 수소 경제로의 전환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이 큰 기대를 보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모건스탠리와 바클레이즈 등 글로벌 투자은행들도 SK와 플러그파워는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최적의 전략적 파트너이며, 양사 간 협력을 통해 아시아 수소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친환경 트렌드에 대비해 오랜 기간 수소 사업 추진을 준비하고, 치밀한 실행 전략을 수립해왔다"며 "플러그파워 투자도 오랜 검토 끝에 이뤄진 결실"이라고 말했다.

SK㈜ 자회사인 SK E&S는 지난 10여 년간 LNG의 생산·유통·소비 등 밸류체인을 성공적으로 통합했으며, LNG와 사업 구조가 유사한 수소 사업에서도 밸류체인 통합을 통해 국내 수소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SK E&S는 LNG 터미널 및 자체 가스전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회사로, 이러한 LNG 사업 인프라를 활용해 경제적인 수소 생산 및 수소 생산 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최적의 회사로 평가된다.

또한, SK E&S는 중국 3대 국영 전력 회사인 화디엔 및 중국 최대 민간 LNG 사업자인 ENN과의 협력을 통해 외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중국 내 2개의 LNG 터미널 운영권을 확보하고 있다. SK E&S는 중국 LNG 인프라와 네트워크, 그리고 플러그파워의 기술력을 활용해 중국 수소 시장을 공략하고, SK가 지분을 보유한 베트남 최대 민간 기업인 빈그룹과도 수소 상용차와 전력(발전) 분야의 협력을 통해 아시아 수소 시장의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SK㈜는 SK E&S를 중심으로 2023년부터 연 3만톤의 부생수소를 공급하고, 2025년부터 연 28만톤 규모의 친환경 블루수소를 생산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수소 밸류체인 내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플러그파워와 수개월간 협상을 진행해왔다. 실제로 플러그파워는 국내외 유수 기업들로부터 지분 투자 및 JV 협력을 요청받았으나, SK의 에너지 사업 역량 및 아시아 시장에서의 폭넓은 네트워크 등을 높이 평가해 SK를 선택했으며, 기술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SK의 경영 참여까지 수용했다.

추형욱 SK E&S 사장 겸 SK 수소사업추진단장(사장)은 "SK그룹의 사업 인프라를 활용한 수소 공급 능력과 플러그파워의 수소 액화·운송·충전 분야의 기술을 접목한다면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밸류체인 통합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SK E&S를 도시가스 회사에서 세전이익 1조 원 이상의 글로벌 LNG 회사로 성장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수소 사업의 성공 스토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