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윤곽 드러난 바이든 내각…국내 증시 변화 '촉각'
입력: 2020.11.29 06:00 / 수정: 2020.11.29 06:0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최근 차기 행정부 내각의 윤곽을 드러내자 인선 이후 국내 증시에 미칠 변화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최근 차기 행정부 내각의 윤곽을 드러내자 인선 이후 국내 증시에 미칠 변화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AP.뉴시스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및 전기차 관련 업종 '수혜'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행정부 내각의 윤곽을 드러내면서 이후 우리나라 경제에 미칠 영향과 증시변동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현재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전기차 보급 확산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이든 내각을 위주로 관련 산업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이 처음으로 내각 인선을 발표함에 따라 증권업계에는 다양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바이든은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을 국무부 장관에 지명하는 등 바이든 행정부의 주요 장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여성인 애브릴 헤인스 전 중앙정보국(CIA) 부국장은 국가정보국(DNI) 국장에,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전 국토안보부 부장관은 국토안보부 장관으로 지명했다.

바이든 내각 인물구성이 4년 전 과거 오마바 행정부 시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는 만큼 민주당 집권 시절부터 이어오던 친환경 정책이 재추진 될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에서는 바이든 행정부가 집행할 정책과 관련해 기후특사로 지명된 존 케리의 내정에 집중했다. 존 케리는 파리기후협약을 설계했던 인물 중 하나로, 바이든 당선인의 핵심 과제 중 하나인 기후변화를 담당할 대통령 특사로 지명됐다.

존 케리의 내정은 향후 바이든의 친환경 정책이 본격화 될시 국내 친환경 모멘텀 증폭으로 연결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은 우리나라 태양광 셀 수출의 90%를 차지하는 주력 시장이며 세계 2위 규모의 전기차 시장이다.

바이든은 앞서 태양광·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 확대와 관련 인프라에 2조 달러를 투입해 2035년까지 전력 생산에서 실질 탄소배출을 ‘제로(0)’로 만들겠다고 공약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국 전역에 태양광 패널 5억개, 풍력터빈 6만개를 설치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미국에서 태양광 사업을 진행 중인 한화솔루션과 LG전자, 수소사업을 확대 중인 효성그룹 계열사, 수소연료전지를 만드는 두산퓨얼셀 등 친환경 에너지 관련 기업들의 수출과 해외사업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배터리 산업 역시 기대 업종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2030년까지 전기차 충전소 50만개 신설, 전기차 구매 세제 혜택 확대, 철도시스템 전기화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정책을 통해 미국 내 전기차 보급이 확산되면 전기차 배터리(2차전지) 관련 기업들도 수혜를 입을 것이란 기대감이다. 현재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3사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이 본격화될 시 미국에서 태양광 사업을 진행 중인 한화솔루션과 LG전자 등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제공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이 본격화될 시 미국에서 태양광 사업을 진행 중인 한화솔루션과 LG전자 등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제공

또한 기존 발표한 공약을 바탕으로 신재생 에너지와 친환경차, 2차전지 등 친환경 정책 업종에서 파생된 관련 부품과 소재 기업들도 줄줄이 수혜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국내에서는 내년 1월부터 그린뉴딜펀드가 시작된다는 점에서 이들 업종이 정책적 수혜로 연결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이 본격화될 시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며 국내에도 친환경 모멘텀이 커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임지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존에 발표한 공약을 바탕으로 신재생 에너지와 친환경차, 2차전지 등 관련 부품과 소재 기업들의 수혜가 커질 수 있다"며 "국내도 2021년 1월부터 그린 뉴딜 펀드가 집행돼 국내외에서 정책 수혜가 계속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친환경 관련 업종 전반에 무조건적인 기대를 거는 것을 우려하는 신중론도 나왔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바이든의 공약에는 전기차에 대한 별다른 보조금 지원책은 없다"며 "그린 뉴딜의 수혜는 오히려 태양광 쪽이라고 본다"고 말해 전기차 업종 수혜에 대해 경계했다.

또한 바이든의 미국산 제품 위주 구매 장려책과 첨단 산업의 가치사슬을 미국 내재화하겠다는 발언 등도 위험요소로 꼽았다.

관계자는 "바이든의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 기조, 미국 제조업 부활에 대한 강조 등을 보면 2차전지 산업에서 국내 기업 독주에 대해 견제가 들어올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pkh@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