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화물차 여러 대가 일렬로'…카카오모빌리티, 차세대 자율주행 선보여
입력: 2020.11.27 11:49 / 수정: 2020.11.27 11:49
카카오모빌리티는 27일 대형 화물차 군집주행을 위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카카오모빌리티 자율협력주행 관련 앱 화면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는 27일 '대형 화물차 군집주행을 위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카카오모빌리티 자율협력주행 관련 앱 화면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T 기술 활용…27일 실제 도로서 '군집주행' 최초 시연

[더팩트|윤정원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차세대 자율주행 기술인 '군집주행'을 선보였다. 군집주행은 대형 화물차 여러 대가 무리 지어 자율협력 주행기술로 이동하는 것을 일컫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7일 서여주IC~여주JCT 구간 공용도로에서 '대형 화물차 군집주행을 위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시연했다. 이날 카카오모빌리티는 △군집 신청 △길 안내 △군집 합류 △대열 유지 △대열에 일반 차량 진입 시 간격 자동 조정 △군집 이탈 등의 운영 기술을 선보였다.

군집주행을 통하면 운전을 담당하는 선두 차량을 중심으로 다른 차량들이 플랫폼을 통해 합류·통신하며 자율주행으로 이동 가능하다. 군집에 합류한 추종 차량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으로 운행한다. 대열 운행으로 공기저항이 감소해 차량 연비를 개선할 수 있고, 화물차 운전자의 피로도를 줄여 사고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한국도로공사는 군집주행 기술 확보를 위해 2018년부터 국토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V2X(Vehicle to Everything communication)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 과제를 주관해 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군집주행 관련 기술들이 구동될 수 있는 운영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기술 상용화를 위한 물류 운송 서비스 모델 구축을 담당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담당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구축은 군집주행 기술을 실질적으로 구현하고 실행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로 꼽힌다. 개별 차량이 뛰어난 자율주행 기술을 갖추고 있다고 하더라도 각 차량을 연결해 대열 운영을 관제하는 플랫폼이 없다면 군집주행 실현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과제를 위해 군집 주행 차량 운전자에게 특화된 △길 안내 내비게이션 △위급 상황 시 경고 메시지 전송 알람보드 △주행 시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용자 인터랙션 △선두 차량 관점의 도로 영상을 전송하는 씨스루(See-through) 등의 기능을 담은 태블릿용 모바일 앱 플랫폼을 별도로 개발했다.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은 △군집 차량의 이동 경로를 파악해 군집 대열에 합류할 차량을 연결해주는 '매칭 알고리즘' △실시간 교통 상황을 예측해 차량 합류‧이탈 지점을 제시하며 경로를 안내하는 '라우팅 알고리즘' △플랫폼에 연결된 차량들의 위치와 군집 현황 및 차량 상태 등을 관리하는 '관제 모듈'로 구성된다. 택시 인공지능 배차, 내비게이션 길 안내 등 카카오T에 적용된 모빌리티 기술도 대거 활용됐다.

이번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에 사용된 기술 중 실시간 교통 상황에 맞춰 최적의 군집 합류지점을 찾아 주는 '다이내믹 랠리 포인트 결정 기술'과 'AI 기반 군집 매칭 기술' 등 4건의 자율주행 플랫폼 기술은 특허 출원도 마친 상태다.

전상훈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 부문 박사는 "앞으로 군집주행 기술을 고도화하고, 물류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garde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