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9년간 2400만 명 구매한 카카오 이모티콘, 내년엔 정액제 도전
입력: 2020.11.24 15:24 / 수정: 2020.11.24 15:24
카카오 이모티콘이 출시 9주년을 맞아 올 한해 성과와 트렌드를 인포그래픽으로 공개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이모티콘이 출시 9주년을 맞아 올 한해 성과와 트렌드를 인포그래픽으로 공개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이모티콘, 생태계 확장·창작자 성장 함께 이끌어"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출시 9주년을 맞은 카카오 이모티콘이 내년 상반기 정액제 방식의 새로운 이모티콘 서비스를 추가한다.

카카오는 이모티콘 출시 9주년을 맞아 올 한해 성과와 트렌드를 인포그래픽으로 공개했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 이모티콘은 지난 2011년 11월 카카오톡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이용자들의 대화 환경을 다채롭고 풍성하게 만드는 모바일 의사소통 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누적 개별 메시지 수는 15만 개에 달하며, 9년간 이모티콘을 구매한 누적 구매자 수는 2400만 명을 넘어섰다. 올해 월평균 이모티콘 사용자 수는 3000만 명, 총 발신량은 290억 건을 기록했다.

이모티콘 생태계의 성장을 꾸준히 이끌어 온 카카오의 노력은 이모티콘 작가들의 수익 확대로 연결되며 플랫폼과 창작자의 동반성장을 실현시키고 있다. 출시 후 1억 원 이상의 누적 매출을 달성한 이모티콘은 1300개를 넘어섰으며, 누적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낸 이모티콘 시리즈는 73개에 이른다.

김희정 카카오 디지털아이템 팀장은 "제약 없고 자유로운 창작 기회 제공, 수익 창출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를 통한 수많은 창작자의 도전 속에 스타작가로 발돋움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역시 다양한 이모티콘들이 인기를 끌며 이용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옴팡이, 오늘의 짤, 바둑이 등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셀러 상품과 함께 다갸 타당해, 치즈덕, 한국인이 자주 보내는 멘트, 떼쟁이, 러블리짤, 뽀시래기 쟈근콩 등의 상품이 새롭게 주목받은 이모티콘으로 선정됐다.

카카오는 내년 상반기 중 정액제 방식의 새로운 이모티콘 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더팩트 DB
카카오는 내년 상반기 중 정액제 방식의 새로운 이모티콘 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더팩트 DB

캐릭터 IP, 방송 프로그램, 인플루언서 이모티콘들도 큰 인기를 끌며 주목받았다. 애니메이션 뽀로로에 등장하는 캐릭터인 잔망 루피, EBS 펭수를 비롯해 미스터트롯 상품도 화제를 모았다. 인플루언서들의 인기와 함께 장삐쭈의 류천이, 우왁굳의 왁모티콘, haha ha의 나는 맹수다 등도 인기 대열에 합류했다.

이 밖에 카카오 이모티콘 상품기획자(MD)들이 뽑은 올해의 상품으로 에엥이, 찌미, 가오티콘, 콩글리시 이즈 꿀잼, 언냐랑 같이 흔들어, 멈이 등 총 6개의 이모티콘이 선정됐다.

월평균 이모티콘 선물 비중은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늘며 올해 약 40%를 기록했다. 이모티콘을 가장 많이 선물하는 연령대는 20대와 30대로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했다. 주로 가족, 친구, 연인 등에게 가볍고 손쉽게 마음을 전하는 선물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 선물하는 상품 특색도 각양각색이다. 10대는 구매자의 취향을 반영한 상품, 20대는 가족이나 연인 등과 대화에서 사용할 수 있는 관계형 이모티콘이 선물로 인기를 끌었으며, 40대 이상은 자녀에게 선물하기 좋은 상품, 구매와 기부가 동시에 가능한 기브티콘 상품 등을 주로 선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카오는 디지털 콘텐츠 시장의 트렌드와 다양한 이모티콘 사용 관련 이용자 니즈를 반영, 내년 상반기 중 정액제 방식의 새로운 이모티콘 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단건 상품 판매는 그대로 유지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9년간 하나의 콘텐츠로 자리 잡은 이모티콘 생태계의 지속적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창작자와 상생하는 환경을 마련하고, 이용자가 만족할 수 있는 다채로운 상품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