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배민, '허위 리뷰' 사전 차단 시스템 도입 "공정성 강화"
입력: 2020.11.24 15:45 / 수정: 2020.11.24 15:45
배달의민족이 24일 허위 리뷰를 차단하기 위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달의민족이 24일 허위 리뷰를 차단하기 위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리뷰 등록 시 허위 여부 탐지…8~9월 허위 리뷰 2만5000건 차단

[더팩트|이민주 기자] 배달의민족이 고객 신뢰도 강화를 위해 허위 리뷰 차단에 나선다.

24일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허위로 의심되는 리뷰를 사전에 자동 탐지하는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에 따라 허위 및 조작이 의심되는 리뷰는 내용과 별점이 모두 바로 등록되지 않고 일시적으로 노출이 제한된다. 허위 의심 리뷰는 전담 인력이 추가로 엄밀히 검수한 후 24시간 이내에 최종 공개 또는 차단을 결정한다.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기존에는 거짓 주문을 발생 시켜 지어낸 후기, 대행업체가 쓴 리뷰 등이 앱에 등록된 이후에야 찾아내 차단했다.

그러나 이제는 사용자가 리뷰 작성 완료 버튼을 누르는 순간, 시스템이 허위 여부를 실시간으로 판별해 허위가 의심되면 아예 등록되지 않게 된다. 이를 위해 배달의민족 측은 주문 기록, 이용 현황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활용하고 있다.

이들은 향후 허위 의심 리뷰의 탐지율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전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정밀하게 고도화하고 전담 검수 인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원재 우아한형제들 서비스위험관리실장은 "이번 조치로 허위 리뷰를 더 빨리 탐지해 노출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며 "음식 주문 시 중요한 기준이 되는 리뷰를 사장님과 고객이 모두 믿고 볼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리뷰 환경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리뷰 검수 기능을 지난해 업계 최초로 도입하는 등 올바른 리뷰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리뷰 재작성 금지 △악성 리뷰 게시 중단 프로세스 적용 △리뷰 작성 가능 기간 단축 등 리뷰 노출 방식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정책들을 시행한 바 있다. 지난 8월부터 2개월간 진행한 리뷰 집중 모니터링에서는 약 2만5000여 건의 허위 리뷰가 차단 조치됐으며, 앞서 4월엔 리뷰 조작 업체들을 수사기관에 고소하는 등 허위 리뷰에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