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워라밸' 중시하는 SKT,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
입력: 2020.11.24 14:00 / 수정: 2020.11.24 14:00
SK텔레콤은 24일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열린 제5회 일·생활 균형 콘퍼런스에서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공동취재단
SK텔레콤은 24일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열린 제5회 '일·생활 균형 콘퍼런스'에서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사진공동취재단

SKT, 고용노동부 주관 2020 일·생활 균형 우수 기업으로 선정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SK텔레콤(SKT)이 구성원들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꼽혔다.

SKT는 24일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열린 제5회 '일·생활 균형 콘퍼런스'에서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일·생활 균형 우수 기업'으로는 SKT를 포함해 SK이노베이션 등 총 23곳의 기업과 공공기관이 선정됐다. SKT는 회사와 개인 생활의 균형을 위한 제도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지난 2018년 '가족친화기업'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등 일하는 방식을 지속 혁신해오고 있다.

먼저 SKT는 전 직원이 집, 회사, 거점 오피스 등 근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워크 애니웨어'를 추진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SKT는 올해 을지로·종로·서대문·분당·판교 등 5개 지역에 '거점 오피스'를 구축했다. 거점 오피스는 집으로 한정된 기존 재택근무의 한계를 보완하고, 출퇴근 시간 단축 등 업무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함으로써 구성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앞으로 SKT는 구성원의 거주지 현황 및 업무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거점 오피스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SKT는 매달 셋째 주 금요일을 '해피프라이데이'로 지정해 전 구성원이 휴식을 취하는 제도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부터 도입한 DYWT(Design Your Work & Time)를 통해 자기 주도적으로 일에 몰입하는 경험을 해온 SKT 구성원은 해피프라이데이를 통해 가족과 시간을 보내거나 취미 생활 등 자기 계발에 몰입할 수 있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DYWT는 본인의 근무시간을 스스로 설계해 출퇴근 시간을 조정, 업무 몰입도를 높이는 등 업무 효율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텔레콤 직원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공유오피스에서 근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직원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공유오피스에서 근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T는 실제로 해피프라이데이와 DYWT 도입 이후 SKT 구성원 대상 설문 조사에서 업무 생산성이 향상됐다는 답변이 60%를 넘는 등 워라밸을 실천하는 문화가 자연스럽게 정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SKT는 '임신기 단축근무' 및 '입학 자녀 돌봄 휴직' 등 자녀 출산·양육에 있어 구성원이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제도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 10월부터는 남녀 구성원 모두 육아휴직을 최대 2년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확대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SKT는 코로나19 상황 속 디지털 워크를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는 점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2월 국내 대기업 최초로 전사적 재택근무를 시행한 SKT는 코로나19가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서도 준비된 '워크 애니웨어' 방식을 기반으로 구성원의 업무 지속성을 유지할 수 있었다.

SKT는 비대면 업무 문화 확산에 따라 '마이데스크'(클라우드PC), '미더스'(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팀즈'(사내 협업 프로그램) 등 다양한 인프라를 구축해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재택근무 이후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하이브리드' 업무 미팅은 기존 대비 14배가량 증가했으며, 음성·화상통화를 통한 업무 역시 이전 대비 약 8배 증가했다.

또 재택근무 시행과 관련된 조직 리더 설문 결과, 평소 사무실 근무 대비 90% 가까운 업무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는 등 디지털 워크 기반의 업무 효율은 입증되고 있다.

신상규 SKT 기업문화센터장은 "SKT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국내 최초 재택근무 시행으로 재계의 동참을 이끌어냈다. 앞으로도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사회를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며 "구성원의 행복과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일·생활 균형 방안들을 다양하게 연구하고 선제적으로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