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게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넷마블, 3Q 매출 6423억원…해외 비중 75% '최대'
입력: 2020.11.11 16:08 / 수정: 2020.11.11 16:08
넷마블이 3분기 매출액 6423억 원과 영업이익 874억 원, 순이익 925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더팩트 DB
넷마블이 3분기 매출액 6423억 원과 영업이익 874억 원, 순이익 925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더팩트 DB

[더팩트 | 최승진 기자] 넷마블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87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6423억 원으로 3.6% 증가했고 순이익은 925억 원으로 9.2% 늘었다.

넷마블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1조8609억 원, 영업이익 1895억 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4787억 원) 비중은 전 분기와 같은 75%로 2분기 연속 분기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 3월 북미와 일본 등 주요 글로벌 시장에서 출시해 성과를 보이고 있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를 필두로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와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쿠키잼' 등이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4분기 경우 지난 10일 글로벌 마켓에 선보인 'A3: 스틸얼라이브'와 오는 18일 출시 예정인 '세븐나이츠2' 그리고 신작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등이 해외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4분기는 자체 지식재산권인 세븐나이츠2와 자회사 카밤의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등을 통해 긍정적인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며 "내년은 제2의 나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마블 퓨처 레볼루션 등 신규 기대작들이 다수 포진한 만큼 글로벌 게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hai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