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차 "2025년까지 중국에 수소전기트럭 3000대 이상 보급"
입력: 2020.11.04 11:36 / 수정: 2020.11.04 11:36
현대차는 지난달 27일 상해전력, 상해순화, 융화전과와 장강 삼각주 지역 수소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인철 현대차 부사장, 샤메이싱 상해전력 부총경리, 류쉬바오 융화전과 부총경리, 류샤오쥔 상해순화 총경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가 비대면 업무협약식을 진행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지난달 27일 상해전력, 상해순화, 융화전과와 '장강 삼각주 지역 수소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인철 현대차 부사장, 샤메이싱 상해전력 부총경리, 류쉬바오 융화전과 부총경리, 류샤오쥔 상해순화 총경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가 비대면 업무협약식을 진행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차, 中 파트너사와 수소상용차 플랫폼 MOU 체결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가 중국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현대차는 중국 현지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장강 삼각주 지역 및 징진지 지역 파트너사들과 업무협약(MOU) 2건을 각각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다자간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전기 상용차 기술 선도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한층 더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먼저 지난달 27일 상해전력고분유한공사(상해전력), 상해순화신에너지시스템유한공사(상해순화), 상해융화전과융자리스유한공사(융화전과)와 '장강 삼각주 지역 수소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4사는 중국 경제의 중추인 장강 삼각주 지역 내에서 현대차의 수소전기 상용차를 매개로 '수소 생산·공급→수소충전시설 구축→차량 보급→차량 운영(금융)'을 아우르는 수소전기차 사업 플랫폼을 구축하고 각 사가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협력 체계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전기 상용차 시범 운영 사업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상해전력은 수소 충전소 건설 투자 및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수전해(물을 전기 분해하는 방식) 그린수소생산 공정 건설 추진 및 IGCC(석탄가스화 복합발전)를 통한 수소 생산 프로젝트 추진 등을 담당한다.

상해순화는 수소 충전소 건설 및 운영과 수소 충전 관련 종합 솔루션 제공을 담당하고, 융화전과는 △수소전기 상용차 시범 운영 사업에 금융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하고 수소전기 상용차 운영회사 설립을 통해 장강 삼각주 지역의 주요 물류 기업에 차량을 보급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4사는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저비용·고효율의 비즈니스 모델 수립을 위해 협력하고, 지속적인 잠재 고객 발굴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장강 삼각주 지역에 3000대 이상의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한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4일 안타이과기, 허강공업기술과 징진지 지역 수소전기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추가로 체결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4일 안타이과기, 허강공업기술과 '징진지 지역 수소전기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추가로 체결했다. /현대차 제공

또한 현대차는 이날 중국강연집단 안타이과기고분유한공사(안타이과기) 및 허강집단 허베이철강공업기술복무유한공사(허강공업기술)와 함께 '징진지 지역 수소전기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추가로 체결했다.

중국의 수도권인 징진지 지역은 대규모 철강 업체들이 위치해 있어 부생 수소 생산 자원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텐진시 및 탕산시의 대규모 물동량으로 인해 대형트럭에 대한 수요가 높아 수소전기 상용차 운용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시장 니즈에 적합한 수소전기트럭 보급을, 안타이과기는 수소 저장·운송·충전 관련 기술 제공 및 수소충전소 건설 지원을, 허강공업기술은 부생 수소 자원을 활용한 수소 공급 및 수소전기 대형트럭 사용 수요처의 발굴을 담당하게 된다.

3사는 징진지 지역 내 수소전기 대형트럭 시범 운행 사업을 추진하고, 오는 2025년까지 1000대 수준의 수소전기트럭 보급을 목표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중국은 잠재력이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라며 "중국 시장에 차량 판매뿐만 아니라, 수소차 리스, 충전소 운영 등 수소 생태계 전반에 걸친 비즈니스 클러스터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 대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정부를 비롯한 현지 우수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력을 추진 중이다.

likehyo85@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ZUM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2개
  • 해당매체에서 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