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건희 회장 별세] 슬픔 잠긴 이재용·이부진·이서현…비공개 영결식 엄수
입력: 2020.10.28 09:09 / 수정: 2020.10.28 09:37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엄수된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엄수된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회장과 마지막 인사하는 유족들

[더팩트ㅣ삼성서울병원=이성락·이한림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은 암센터 지하강당에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치러졌다.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사장단들도 영결식과 발인에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날 유족들은 영결식을 마친 뒤 장례식장으로 이동했다. 취재진과 마주한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 등은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버스에 올랐다.

운구차는 조만간 장례식장을 빠져나가 이건희 회장이 거주하던 용산구 한남동 자택, 이태원동 승지원, 리움미술관 등을 들를 것으로 예상된다. 생전 이건희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돌며 이별하는 방식이다. 이건희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군 화성 및 기흥 반도체 공장 등도 운구 행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영결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한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영결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한림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왼쪽)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영결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며 고개를 떨구고 있다. /이한림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왼쪽)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영결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며 고개를 떨구고 있다. /이한림 기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영결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한림 기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영결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한림 기자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